안동시내맛집 백화정, 쯔란양고기 찹살순대 옥수수국수 도전기

백화정은 양꼬치 맛집으로 유명한 안동 시내 맛집이다. 2015년도에 조용하던 백화정을 처음가서 양꼬치와 꿔보육을 먹었을 때가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난다. 당시엔 신세계적이었고 양꼬치집도 거의 유일하게 백화정 한 곳 뿐이었던데다가 요즘처럼 양꼬치가 유행하지 않았던때라 여러가지면에서 참 좋았던 가게였다. 2015년도에 먹고 사진찍어 블로그랑 SNS 등에 소개하면서 인기있는 맛집이 됐다. 첫 소개이후 거의 단골로서 매우 자주 방문했던 곳이기도 하다.

젊은이를 찾아보기 어려웠던 작은 중국음식 가게가 요즘은 젊은이들로 넘쳐나는 안동에서도 손꼽히는 맛집이 됐다. 그 인기는 실로 대단해서 이제는 자리가 없어 팅기는 경우도 많이 생겼다. 백화정을 콘텐츠화해서 히트시킨 장본인으로서의 자부심은 나에겐 소중한 것이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너무 시끄럽고 복잡한 가게 안. 그리고 옛날처럼 친근한 사장님의 이미지보다는 바쁨으로 인해 손님에게 다소 불친절해진 느낌, 양적 변화 등 내가 좋아하고 사랑했던 백화정의 모습은 요즘 찾아보기 어려워서 한편으로는 씁쓸한 맛이 입술에 감돈다. 그래서 한동안 안가게 됐고 요즘에도 딱히 끌리지는 않는 곳이기도 하다. 무엇보다 지금껏 백화정에서 양꼬치와 꿔보육을 너무 많이 먹었다.

간만에 찾은 백화정에서도 역시 대부분의 손님들이 양꼬치와 꿔보육을 먹는다. 요즘 백화정에서는 양꼬치와 꿔보육이 거의 세트메뉴라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매번 먹는 음식보다는 새로운 음식을 찾아보고 싶어서 이것저것 여러가지를 시켜보았다.


쯔란양고기.


양이나 맛은 봐줄만한데 간이 너무 쎄다.


너무 짜다.


평소에 짜게먹는 나에게도 심하게 짠 맛이 날 정도면 일반적인 입 맛을 가진 손님들에겐 몹시 짠 맛이 날 것이다.


단독으로 먹기는 힘들정도의 짠 맛. 원래 이런건지 이 날만 간 조절이 실패했는지는 알 수 없다. 어쨌거나 너무 짜서 먹기가 어렵다는 평가.


두번째는 찹쌀순대.


이건 또 반대로 간이 하나도 안돼있는 찹살순대다. 찹살순대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어떨지 모르겠지만, 순대 특성상 이건 또 간이 하나도 안돼있다. 그래서 매우 심심한 맛이 난다. 중간이 없네.


극단적으로 갈리는 쯔란양고기과 찹살순대.


소주 한 병 까고 있는데 안주가 정말 없는 것 같아서 마지막에 순옥수수국수를 시켰다. 이것도 안된다고 하는걸 겨우 시킨 것. 요즘 백화정은 안되는 메뉴가 많아졌다.


쯔란양고기, 찹살순대에 이어 시킨 순옥수수국수는 좋았다. 이 3개 중에 가장 맛있었던 메뉴. 옥수수 국수라서 고소한 맛이 나고 국물은 다소 심심해서 다른 안주와 꽤나 잘 어울린다.

옥수수 국수는 추천. 다른 메뉴는 비추… 백화정에서는 양꼬치와 꿔보육이 역시 진리인 듯.



블로그 정보 이미지
문화 콘텐츠 크리에이터. 작가. 강사. 파워블로거 me@namsieon.com,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