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드시 가야할 안동시내 북문시장 임동식당 레전드맛집

안동 시내에 있는 레전드 맛집 임동식당. 2018년에 처음으로 다녀온 곳인데 레전드맛집이었다. 여기를 지금껏 몰랐다니… 사실 예전부터 다녀오고싶었던 곳인데 이제서야 가게된 것! 술 맛 엄청 좋은 식당으로 이름은 식당이지만 저녁시간대에 가면 그냥 술집이라고봐도 될 정도로 아늑한 술집 분위기가 나는 곳. 나는 이렇게 허름하고 빈티지하고 어르신이 운영하면서 거칠지만 음식은 맛있는 식당이 좋다. 2018년 첫번째 안동 레전드맛집으로 임동식당을 소개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안동인이라면 반드시 가봐야할 곳. 초강력 추천하는 곳이다!


임동식당 입구. 북문시장 안에 있어서 도로변에서는 안보인다. 북문시장 골목 안으로 들어가야 볼 수 있다. 안동시청 건너편에서 북문시장 1길 표지판 사이 골목으로 들어가면 빠르게 찾아갈 수 있다.


네이버 검색했을 때 전화번호가 나오지 않는다. 등록이 안돼있다. 그러나 전화번호가 없는건 아니다. 그리고 전화를 받으실지 안받으실지는 미지수니 참고. 이런데는 원래 그런 맛으로 가는데니까. 딱히 휴일이 있는것 같진 않다.


이 날 사람이 너무 많아서 메뉴판 촬영을 못했다. 보통은 삼겹살을 많이 먹는다. 삼겹살은 한접시에 2만원이고 추가할 때는 1만원어치도 추가할 수 있다.


삼겹살 주문시 나오는 밑반찬들. 다들 굉장히 맛있다. 어르신 혼자 운영하는 곳인데다가 어르신 다리가 좀 불편하신데 손님이 많다보니까 서빙에 어려움이 있는 경우가 있다. 카운터 바로옆에 반찬 리필 통이 있으니 거기서 알아서 챙겨먹으면된다. 다들 그렇게 한다.


여기 삼겹살은 굉장히 특이하다. 버너에 불판이 나온다. 마치 집에서 구워먹는 삼겹살을 연상케한다. 그럼 집에서 구워먹지 왜 임동식당에 가서 구워먹냐고?


이건 진짜 가서 먹어본 사람만 체험할 수 있는 느낌일텐데, 임동식당에서 먹으면 엄청나게, 몹시, 매우 맛있다.


여기 삼겹살에는 후추간이 촥촥 들어간 고기가 썰어져서 나온다. 고기는 냉장이다. 불판에 그대로 굽는 것이기 때문에 기름이 튈 수 있으니 주의. 테이블 위에 휴대폰을 올려놓지마시길.


기름은 종이컵으로 받쳐주면 빠질 때 문제없다.


쌈채소로 나오는 배추와 상추가 아주 신선하다.


삼겹살 굽는 중. 불판에 버너 불로 굽는 것이라 금세 굽힌다.


밑반찬 종류도 꽤 다양하다. 된장이랑 쌈채소까지 포함하면 총 10개. 전부 집밥 반찬처럼 간이 강하고 맛이 좋다.


특히 여기 이 된장이 대박이다. 여기 주인 어르신은 인상이 좋으시고 말도 잘 걸어주시고 친절하시다. 약간 무뚝뚝하면서도 친절한 그런 느낌? 단골들은 사장님을 부를 때 ‘어매'그러기도 하고 어떤 사람들은 '할마이'그러기도 하는데 정겨운 느낌이다. 받아치는 사장님의 말빨도 굿.


김치를 함께 구워먹으면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다. 사장님이 버섯도 먹으라고 주셨다.


고기를 계속 구워가면서 김치도 굽고. 맛있게 먹는다.


상추에 마늘, 버섯, 고기, 김치랑 함께 먹으면 금상첨화.


임동식당의 하이라이트는 역시 밥이다. 밥! 양푼이에 대충 담겨져 나오는 밥이 인상적. 비빔나물이 같이 나오기 때문에 같이 비벼먹으면 된다.


된장찌개는 촌에서 할매가 끓여주던 딱 그 맛이 난다. 엄청 맛있다.


밥도 굉장히 푸짐하다. 더 달라고하면 더 주시는데… 이것만해도 배불러서 못먹을 듯. 기본만해도 엄청 많다.


밥에 비빔나물과 고추장을 넣고


비빈 다음 먹으면된다. 여기에서 추천 레시피는 삼겹살을 좀 잘라 넣은, 이른바 '삼겹살나물비빔밥'되시겠다.


이렇게 먹어보시길.


보통 이런 식당은 화장실 시설이 다소 빈약한 경우가 있는데 임동식당은 화장실도 깨끗한 편이다. 대신 남녀공용 1칸 뿐이라서 노크를 잘 해야하지만. 강력추천하는 안동 시내 맛집이다. 시내에 있어서 접근성도 좋고 시청 근처라서 2차로 이동하기에도 안성맞춤. 무엇보다 임동식당의 분위기가 너무너무 좋다. 앞으로 단골할거다.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