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개실마을 떡만들기, 엿만들기 체험

개실마을을 전반적으로 둘러보고 나서 할 일은 전통문화체험이다. 개실마을에는 떡만들기, 엿만들기를 비롯한 넓은 마당과 각 건물을 활용하여 놀 수 있는 전통문화들이 가득하다. 그 중에서도 가장 인기있는 떡만들기 엿만들기를 해보았다. 이건 구경만으로도 재미있지만 직접하면 더욱 재미있다.

▲ 개실마을 전통체험에서 가장 인기있는건 역시나 떡 만들기.


▲ 소위 떡치기.


▲ 남녀노소 어른아이 할 것 없이 모두가 좋아한다.


▲ 사진이 자꾸 심령사진처럼 나와서 잠시 사진용 설정샷을 부탁했다.


▲ 이게 바로 설정샷


▲ 오히려 아이들이 더 좋아한다. 요즘엔 아이들이 몸쓰면서 놀 수 있는 환경이 잘 없다.


▲ 자전거 대여 및 엿만들기와 관련된 안내문이 붙어있다. 전통체험엔 소정의 금액이 필요하다.


▲ 잘 만들어진 떡은 이렇게 고물을 묻혀 직접 맛볼 수 있다.


▲ 개실마을 입구의 석판. 문충공 점필재 김선생 종택 입구


▲ 도로에선 개실마을 입구 현판을 찾으면 된다.


▲ 개실마을 건너편으로 가면 강이 있다는 소문을 듣고 홀로 찾아가보았다.


▲ 아름드리 나무와 강, 산, 땅, 정자 하나가 수려한 모습을 드러냈다. 도로를 건너기전까진 전혀 보이지 않았다. 건너는 순간 보인다.


▲ 여름이면 이 곳도 강에서 나룻배체험을 한다고한다. 특히 어린이들이 좋아한다고.


▲ 날씨가 무척 좋아 저기 정자에 앉아 몇 시간이고 책을 읽고 글을 쓰며 시간을 보내고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 코스모스 아름다운 가을이다.


▲ 사람들 없는틈을 타 홀로 그네를 즐기는것도 매력적이다. 누군가 밀어주면 훨씬 재미있을터라 내가 직접가서 밀어주었다.


▲ 엿만들기 체험. 여기에선 간편을 위해 밥솥을 이용해 엿물을 끓였지만 실제 판매용 엿을 만들땐 대형 솥같은데에서 엿물을 팔팔 끓이고 엄청 큰 나무주걱 따위로 휘휘~ 빙빙~ 돌려가며 만든다는걸 아는 사람이 있을런지.


▲ 어린시절 아버지가 엿을 만들 때마다 나는 심심한참에 항상 어린손길로 일손을 보태곤 했었는데 십수년간 잊고 살던 엿과의 기억이 생생하게 떠올랐다.


▲ 온 방이 엿냄새로 진동했고 방바닥이 온통 흰가루였지만 나 역시 온 손과 팔에 묻혀가며 열심히 엿을 만들었다. 2명이서 직접 만드는 엿은 바로 만들어 바로 먹기 때문에 훨씬 더 맛있는 느낌. 보통은 저 엿물을 넓은 통 같은데에 옮겨담아 식을 때가지 두고 그것을 적절하게 깨어서 판매용 용기에 담아 판다.


떡치기는 전국 여기저기 행사장에 많은데 엿만들기는 그렇게 많이보지 못했기에 개실마을에서의 추억이 더욱 아련하다.



블로그 정보 이미지
문화 콘텐츠 크리에이터. 작가. 강사. 파워블로거 me@namsieon.com,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