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 혼자 자유여행]#18 최초의 테마파크 피셔맨즈워프(Fisherman's Wharf)

피셔맨즈워프는 마카오 최초의 테마파크이자 떠오르는 랜드마크입니다. 마카오의 유명 관광명소로 거듭나고 있는 곳인데요. 보통 홍콩과 함께 짧게 마카오를 여행하시는 여행객에겐 거쳐가지 않을법한 곳이기도 합니다. 마카오를 진득하게 여행하는 사람에겐 천천히 도보로 둘러보기 좋은 곳이지요.

▲ 마카오반도 중심가를 돌다가 로얄호텔로 복귀하여 샤워를 한 후 잠시 휴식을 취합니다. 마카오의 날씨가 무척 더웠기 때문에 자주 샤워를 해주고 속옷과 양말을 바꿔 입었습니다. 로얄호텔 셔틀버스 시간에 맞춰 셔틀을 타고 피셔맨즈워프로 이동합니다. 샌즈호텔이나 마카오페리터미널과 인접해 있는 곳이라, 페리터미널 쪽으로 가는 셔틀버스를 이용해도 찾아갈 수 있습니다.


▲ 셔틀버스에서 내려 횡단보도를 건너니 드디어 피셔맨즈워프가 나타납니다.

피셔맨즈워프(Fisherman’s Wharf)

마카오 도박계의 대부 스탠리호가 투자한 테마파크. 다이너스티워프, 동서양의만남, 레전드워프 3개의 구역으로 구성되어 있다. 천천히 걸으면서 구경하기에 좋은 곳.

▲ 저 멀리 높은 곳에 조형물이 참 멋지네요.


▲ 피셔맨즈워프 입구. 이 곳에서 3갈래 길이 나오는데요. 왼쪽으로가면 놀이기구 등이 있는 테마파크, 가운데는 전세계 주요명소를 재현해놓은 테마존, 오른쪽은 락스호텔 등이 있는 곳입니다.


▲ 저는 먼저 오른쪽으로 끌려가봅니다.


▲ 가까이에서 본 샌즈호텔은 베네시안이나 그랜드리스보아 못지 않게 웅장한 모습입니다.


▲ 피셔맨즈워프의 약도가 나와있습니다. 문자는 읽을 수 없지만 그림만으로 대충 유추해서 체크해봅니다. 생각 이상으로 넓은 곳입니다.


▲ 이쪽길을 따라가면 쇼핑몰, 레스토랑, 바, 클럽 등이 있는 레전드워프 지역입니다. 피셔맨즈워프에서 사진찍기 가장 좋은 곳으로 알려진 곳이죠.


▲ 초입부터 유럽풍의 건물들이 눈에 띕니다.


▲ 소수의 관광객들이 이미 사진찍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 바빌론 카지노와 락스호텔 등을 함께 갖추고 있습니다.


▲ 바닥은 다양한 무늬를 가진 세나도광장의 그것과도 비슷해 보입니다.


▲ 레스토랑처럼 보였는데 건물이 상당히 아름답습니다.


▲ 쇼핑몰도 피셔맨즈워프의 명성에 걸맞게 고대 유럽풍으로 지어져 눈길을 사로잡네요.


▲ 바빌론 카지노.


▲ 그리 크진 않았으나 형형색색.


▲ 레전드워프 끝 쪽에 위치해있는 락스호텔입니다. 바로 앞에 페리터미널이 보이는 곳이라 전망이 좋을 것 같았습니다.


▲ 이름모를 식당.


▲ 보도블럭과 물결무늬 타일이 주기적으로 배치되어 있네요.


▲ 저 멀리 야오위대교가 보입니다.


▲ 그늘에 앉아 먼 바다를 바라보며 이국에서의 이방인 느낌을 만끽해봅니다.


▲ 페리터미널에선 스타페리가 준비되고 있습니다.


▲ 레전드워프 지역을 빠져나와 중심부분인 동서양의 만남 지역으로 이동합니다.


▲ 모던 클래식. 제가 좋아하는 단어인데요.


▲ 세계 주요 명소들을 재현해놓아 마치 서양의 어느 곳에 와 있는 듯한 착각을 일으킵니다.


▲ 여기저기를 둘러보며 시간을 보냅니다. 사진기의 셔터는 멈출새가 없을만큼 하나하나 모두 새롭습니다.


▲ 오히려 레전드워프보다 이 곳에서 사진을 많이 찍더군요. 배경이 주는 클래식함이 사람들의 발길을 사로잡는 곳입니다. 주변에는 불기둥을 뿜어내는 인조화산과 아크로바트 야외공연이 펼쳐지는 콜로세움을 본 뜬 로마원형극장이 있습니다.


짧은 시간을 배정했었던 피셔맨즈워프였으나 생각 이상으로 컸던 까닭에 시간을 많이 보낸 곳이 되어버렸습니다. 하지만 괜찮습니다. 미리 여유있게 도착했거든요. 이제 피셔맨즈워프를 빠져나와 관음상으로 이동하면서 마카오반도의 아래쪽을 훑을 시간입니다.

마카오 여행 관련 글 보기



이 글은 마카오정부관광청에어부산의 지원을 받아 마카오불꽃축제원정대로 마카오에 다녀온 여행 후기입니다.



신고
블로그 정보 이미지
『아름다운 사표』,『인생을 바꾸는 기적의 블로그』,『1인분 청춘』의 저자, 작가, 강사, 글쟁이, 블로거, 문화 콘텐츠 매니저,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