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의본능 (브라운스톤 저)를 읽으며

반응형

부의본능 (브라운스톤 저)를 읽으며

비교적 최근부터 내가 관심가지는 분야는 경제경영 카테고리다. 예전에는 자기계발이나 실용서를 많이 읽었는데 최근에는 잘 읽지 않게 되었다. 대신에 소설 분야와 경제경영 카테고리에 눈길이 많이 가서 그쪽의 책들을 여러권 동시에 읽고 있다.

이번에 읽은 부의본능(브라운스톤 저)은 부자가 되고싶은 분들, 특히 주식 투자나 부동산 투자처럼 투자를 고려하는분들이 읽어보면 도움이 될 수 있는 가벼운 책이다.

책의 목차는 꽤 상세하게 나와있고 목차만으로도 책의 전체를 훑어볼 수 있을만큼 체계적이지만, 본문 내용에서는 주식과 부동산, 그리고 여러가지 이야기들을 오가며 설명하고 있어서 조금 비체계적인 느낌도 전달한다.

어쨌거나 나는 책 내용 전체에 모두 동의하는것은 아니었지만 여러가지 인사이트를 얻었고 책을 읽으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꽤 흥미로운 주제이고 내용도 꽤 알찬 편이다. 약간 자기계발서적에서의 느낌과 경제경영서의 느낌을 섞어 놓은 듯한 톤앤매너라서 초보자분들이 보기에 적합해보인다.

내가 돈 버는 것에 관심을 갖고 주식 투자를 하고 공부를 하는 이유는 책의 이야기처럼 슈퍼리치가 되고싶어서는 아니고 단지 '내가 하기 싫은 일을 하지 않기 위해서'이다. 돈 때문에 하기 싫은 일을 해야하는 상황이 종종 있고 여전히 부자가 아니라서 금액이 매력적일수록 거절하기 어려운게 사실이다. 그런데 하기 싫은 일들 중 대부분은 나중에 문제가 생기고 끝맛이 좋지가 않은 경우가 많다. 나는 내가 하는 일을 좋아하고 즐기고 사랑하는 편이며 죽을 때 까지 하고싶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책의 저자들처럼 하루 빨리 은퇴하려고 돈을 벌려고 하는 것은 아니지만, 좀 더 여유로운 시간을 갖고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시간을 투자하려면 노동소득 외의 소득이 필요하다. 이건 지금 당장에도 필요하지만 미래에도 필요한 일이다. 

어릴때부터 학교를 졸업하고 사회생활을 할 때 까지... 안타깝게도 내 주변에서는 그 누구도 돈을 버는 방법이라던지 돈의 중요성을 이야기하는 사람을 만나지 못했고 가르쳐주는 사람이 없었다. 그래서 나는 스스로 배우고 깨우치려고 노력 중이다. 불평불만, 한탄만 해봤자 아무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내가 사랑하는 문장 중 하나는 아모르 파티. 운명을 사랑하라! 

책을 살 때 보니까 포인트 1천원을 내면, 큐브형 접착 메모지를 주길래 같이 샀다. 이 큐브형 메모지, 간단하게 얘기해서 큐브형 포스트잇은 내가 일할 때 자주 사용하는 소품이기도 하다. 디자인도 괜찮아 보였다.

책은 그렇게 두껍지 않기 때문에 집중만 하면 하루만에도 다 읽을 수 있을 정도다. 그냥 가볍게 읽어보고 하나라도 배우는점이 있다면 책 값은 뽑는다고 생각한다. 

내 유튜브 구독목록에는 주로 내가 일하는 분야에 대한 동영상들, 예를들어 영상 편집이나 카메라 기기 등에 관한게 제일 많고 그 다음에 다큐멘터리 채널, 과학 채널, 경제경영 채널들이 주를 이룬다. 내 친구는 걸핏하면 재미있는 유튜브 채널을 추천해달라고 하지만, 내가 보는 유튜브 목록에는 특별히 재미있는건 잘 없는 편이다. 그 친구는 허구언날 몰카 영상 같은걸 보는데 나는 예전에 여러번 본적이 있지만, 특별히 재미있다고 느껴지진 않았다. 나는 뭐 하나라도 배울 수 있고 자연의 위대함을 살펴보거나 과학 채널처럼 새로운 세상을 이해할 수 있는 채널들이 더 재밌게 느껴진다. 

RSS로 구독하는 블로거들과 즐겨보는 유튜브 채널들, 그리고 존경하는 다른 업계의 분들을 가만히 살펴보니 독서를 즐겨한다는 공통점을 찾을 수 있었다. 대놓고 책 읽으라고 이야기하는건 아닌데, 대화에서 자꾸 어떤 책의 어떤 내용들...의 사례가 많아서 눈치챌 수 있었다. 그래서 하루에 한 두 시간 정도는 독서를 하려고 노력 중이다. 사실 하루에 한 두 시간은 충분히 낼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귀찮다고, 하기 싫다는 핑계같은것들 때문에 한동안 책과는 동떨어진 시간들을 보냈던 것 같다.

책 제목 자체가 부의 본능이라서 아주 매력적이고 파워풀하다. 저자 이름이 브라운스톤이라서 외국인이 쓴 저서인줄 알았는데 한국분이셨고 예명이었다. 아무튼 책 자체는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다. <부의 인문학>이라고 하는 저서도 나와있던데 나중에 한 번 읽어볼까 싶다.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