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청반점 간짜장과 볶음밥 40년 전통 수타전문 중국집

안동 중구동사무소 맞은편에 있는 청반점은 안동에서 오래된 중국집이다. 4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반점으로 오랜 세월이 흘렀음에도 맛있는 수타면을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다. 근처 주차가 조금 어려운 측면이 있지만 언제든지 찾아가봐도 좋을 공간이다. 입구와 내부는 꽤 오래된 느낌이 물씬 난다. 그동안 이 곳을 거쳐만 수많은 여행객들과 시민들이 있을 것이다. 수타면을 해주는 곳이라서 다른 중국집과 차별화된다.

 

청반점 입구. 입구에는 40년 전통의 손면전문점이라고 돼 있지만, 실제로는 50년 정도 됐다는 소문이 있다. 나이가 나보다 많다...

 

메뉴판을 깜빡하고 촬영하지 못했다. 간짜장 5천원이고 볶음밥도 5천원. 곱빼기는 1천원이 추가된다. 단무지와 양파는 진짜 푸짐하게 준다. 리필없이 실컷 먹어도 조금 남을 정도.

 

주문 후 빠르게 맛있는 간짜장이 나왔다. 보통 여기는 점심시간이 되면 사람들이 무척 많은데 이 날은 꽤 조용했다. 

 

여기는 수타면을 사용한다. 실제로 가게 입구 옆에서 수타로 면을 치는걸 구경할 수도 있다. 수타면 특성상 면 굵기나 길이가 다 다르고 약간 꼬들꼬들한 맛이 있다. 나는 수타보다는 일반을 더 선호하는 편이지만 수타면을 좋아하는 사람은 여기를 가봐도 좋겠다.

 

친구가 고른 볶음밥은 곱빼기였는데 양이 무척이나 많다. 원래도 좀 많을걸로 생각된다. 김치는 묵은지를 주는 것 같다. 함께주는 국물은 볶음밥 전용 국물로 추정된다. 

 

하지만 청반점에서는 역시 간짜장이지.

 

짜장 소스가 진득하니 딱 내 스타일이다. 면이 수타라서 나한테는 살짝 그랬지만 소스 자체는 확실히 맛있다.

 

간짜장을 클리어했으니 다음엔 다른걸 먹어봐야겠다. 오래된 스타일이라서 탕수육이 아주 맛있을걸로 예상되는바, 탕수육을 먹어봐야겠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