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맛집 추천] 진성식당 - 직접 돈 주고 사먹어 본 곳만 리뷰


경북 안동에는 맛집이 참 많이 있다.
그런데 관광객들이 알고있는 안동 맛집이라 해봐야, 
고작 안동 찜닭 골목이나 헛제사밥, 안동 간고등어 백반 정도다.
물론 이것들도 맛있긴 하지만, 현대적인 의미의 맛집이라 하기에는 글쎄요다.
안동 사람들도 잘 안먹는 헛제사밥이랑 간고등어 백반이 진정한 안동의 맛일지는 의문이다.
그저 관광객들을 위한 '관광객 음식'으로 변해가는듯해서 아쉽다.




솔직히 나는 맛집에 대해 잘 모른다. 거의 아는게 없다.
나름 티스토리 우수블로그를 운영중이지만 '맛집'에 대한 카테고리조차 없었다.
(방금 하나 만들었다)

최근들어 맛집에 대한 의미가 많이 퇴색한 상황에서 (그 중심에는 몇몇 악질 블로거들의 영향이 있겠지만), 제목에 맛집이라는 단어를 넣어야 할지 말아야할지를 한참동안 고민했다. 맛집에 대한 기준이 많이 지저분해졌기 때문이다.
어쨋거나 안동에 사는 1명의 개인. 그리고 1명의 블로거로서 관광객들을 위해 맛집을 자주 소개해줄 의무가 있겠지만 책임은 없기에 그동안 보류해두었었다. 나보다 좀 더 멋지고 더욱 전문적인 '안동 맛집 전문' 블로거가 나와주길 바래서였다.

유감스럽게도 현재로선 무소식이다. 뭐 앞으로는 나올수도 있겠다. 나오지 않을수도 있고.
어쨋거나 나는 그냥 내가 소개하기로 했다.
소개라기 보다는 리뷰에 가깝다. 어떻게보면 단순히 일기정도 수준이다.

앞서 말했지만, 나는 맛집을 전문 리뷰하는 블로거도 아니거니와, 음식 사진을 잘 찍는 방법도 모른다. 포토샵으로 음식 사진을 2배로 맛잇게 보이도록 만드는 기술은 모른다. 알고 싶지도 않다.
나는 그냥 있는 그대로의 날 것을 리뷰할 뿐이다. 적어도 내가 소개하는 안동 맛집이라면.
맛집에 자주 가지도 않는다. 그것도 카메라가 동행했을 때에만 촬영할 뿐... 카메라 없이 간 날은 그냥 pass 된다.

아무튼 나는 내가 '내 돈주고 직접 사먹어 본 곳'만 올리기로 했다.
이게 가장 객관성이 있을테니까.

안동인이 인정하는 (적어도 나도 안동인이므로) 그 첫번째 맛집은 진성식당이다.



아쉽게도 간판은 깜빡하고 촬영못했다.

전문 체험단이 아닌데, 너무 무리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보다는 배가 고파서 올라가기 바빳다.


입구에는 블랙보드가 하나 있는데, 여기에 두 가지 메뉴가 소개되어 있다.

해물 매운 돈가스와 돌솥제육볶음.

이 두가지 메뉴는 사실 진성식당에서 내가 가장 좋아라하는 메뉴이다.

특히 진성식당은 돈가스가 일품인데, 최근에 가격이 많이 올랐다;;;





약간 이른 시각 (11시 30분경)에 갔기에 아직은 한산하다.

좌식 테이블에 자리를 잡았다.

이날은 날씨가 참으로 좋았던 날이다.





진성식당은 대부분이 셀프다.

식사 주문부터 셀프로 해야된다. 생각보다 괜찮기도 하다.

메뉴 고르느라 시간 보낼 때, 옆에서 윙윙 거리는 벌떼가 귀찮을때도 있으니까.


물도 셀프인데, 음식을 기다리는동안 물을 먼저 가져오는게 밥먹을 때 이롭다.


항상 (거의 대부분) 같은 메뉴이지만, 이번에도 역시나 같은 메뉴다.

매운 해물 돈가스와 돌솥 제육 볶음을 주문했다.




기다리는동안 심심해서 아이폰을 촬영해본다.

좌측이 아이폰4s , 우측은 아이폰3Gs 다.

딱봐도 화질의 차이가 난다. 실제로보면 더 차이나고.

레티나 디스플레이는 역시 위대한거 같다.




약간 기다리면 드디어 음식이 나온다.

정갈한 반찬 몇가지가 나오는데, 양이 다소 적다.

이 밑반찬들은 셀프로 리필이 가능하기에, 조금씩 자주 먹고 안남기는게 예의다.

(근데 자주 가는건 살짝 귀찮다)





밑반찬에서 빠질 수 없는 계란찜인데,

계란찜은 특히 매운 해물 돈가스를 흡입할 때 아주 좋은 역할을 해준다.

계란찜은 리필이 되는지는 모르겠다.





매운 해물 돈가스다.

예전에 비해 가격이 무려 2천원 이상이나 올랐다고 놀랐는데 구성이 더욱 화려해졌다.

예전에는 돈까스에 그냥 빨간 소스 뿌려놓은 정도였다면,

이제는 아예 돈까스보다 해물이 더 많은 경우를 볼 수 있다.





오징어에다가 새우랑 이것저것... 잘 모르는 여러 해물들이 많이 들어있어서 좋다.

그래도 가격은 살짝 부담스럽긴 하다.





돌솥 제육 볶음.

나는 사실 이 제육도 상당히 좋아한다.

그냥 맛있다. 가격대비하면 더 맛있고.





비비는게 완료되면 이정도다.

고기의 양이 예전보다 좀 줄어든 느낌이다?

물가가 올랐나? 고기값도 올랐겠지?



진성식당은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식당인거 같다.

남녀노소 불문이겠지만, 주로 젊은층이 많이 보인다.

나도 그중에 한명이고.

젊은이들이 자주가는 맛집인 이유를 잘 생각해보니, 일단 접근성이 좋다.

시내에 있으니까. 가격이 그나마 저렴하다.

맛있다. 양이 많다.


아... 글쓰면서 사진보니 배고파 죽겠다.

배고플 때 가면 진성식당이 괜찮다.

나 학생땐 참 자주 갔었는데, 그러고보니 요즘에는 잘 안가는 편이다.



몇일 전 페이스북에서 본 카더라 통신에 의하면,

찜닭 골목의 안동 찜닭 가격이 3천원이 오른 28,000원이라고 한다.

점점 미쳐가는게 아닌 이상 너무 하다는 생각이 들 뿐이다.

그 가격으로 진성식당에서 돌솥 제육 볶음을 먹으면 5그릇을 먹고도 3천원이 남는다.

진성 식당에서 제일 비싼 메뉴인 해물 매운 돈가스를 먹어도 3그릇을 먹고 2500원을 남겨서 차비에 쓸 수 있다.

거기에다가 양도 줄었다니 할 말 다했다.


언론에서 떠들어대는 것과는 다르게, 안동 사람들은 헛제사밥을 즐겨하지 않는다.

그나마 자주 먹는게 찜닭이었는데, 비싸서 이젠 안먹는게 아니라 못 먹는다.

지금의 찜닭은 부르주아 음식이다. 닭 한마리를 28,000원주고 어떻게 먹으리.


현명한 소비자라면, 차라리 진성식당처럼 값싸고 배부르게 해주는 곳이나 가면 된다.




댓글(75)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2.03.16 20:46 신고

    그럼요, 현명한 소비자라면. 어느 정도의 합리성은 갖춰야지요.
    진성식당..거리가 멀지만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아웅 배고픕니다 ㅎㅎ

  • 2012.03.16 22:14 신고

    맛있게 보이네요..해물돈가스 먹어보고 싶네요

  • 2012.03.16 23:53

    비밀댓글입니다

  • 2012.03.17 00:20 신고

    ㅋㅋ 또왔어요 ^^ 아까 여기에 댓글을 안달고 갔네요...
    너무 맛있어 보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012.03.17 01:47 신고

    오늘은 늦게 들러서 죄송합니다 ㅜㅜ
    일좀 하다보니 시간이 다 가버렸네요..
    아아.. 밤에 보니까 너무 배고프네요 ㅠㅠ
    안동에 정말 맛있는곳 많죠 ㅎㅎ

  • 2012.03.17 05:03 신고

    오우 침이 꼴깍 ㅎㅎ

  • 2012.03.17 07:19 신고

    읽는데 저도 배고파졌어요..ㅜ_ㅜ

  • 2012.03.17 09:15 신고

    너무 매울 듯 해서 고생좀 하겠다 싶습니다..ㅎㅎ
    티몰스님은 안동에 살고 있군요...^^

  • 2012.03.17 12:56 신고

    어제 마신 소주 때문에 얼큰하고 매콤한게 생각나는 찰라에....포스팅을 보니
    침이 자꾸 고여요. ^^.
    원고 탈고하신 듯 한데.....기대기대!~ ㅎㅎ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ㅎㅎ

  • 2012.03.17 13:25 신고

    잘보고 갑니다~
    드디어 주말이네요-^^
    일주일 피로 확푸시고! 행복한 시간 되세요^^

  • 2012.03.17 14:24 신고

    사진 만으로 봐도 벌써 먹어본 느낌이 드는데요 ㅎㅎ
    가보고 싶네요 ^ㅡ^

  • 2012.03.17 16:10 신고

    오징어 덮밥인줄 알았는데 매운 해물돈까스군요.
    엄청 맛있어 보입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2012.03.17 17:02 신고

    직접 사서 먹은 음식...차별화 되는 카테고리네요^^

  • 2012.03.17 20:56 신고

    앗, 조금만 더 빨리 포스팅을 올려 주었으면 안동여행 갔을때 다녀왔으면 좋았을뻔 했어요 ㅎ

  • 2012.03.17 21:06 신고

    돌솥 제육볶음은 이해가 되는데...
    돈가스가 8500원...!!!
    상당히 가격이 쎈곳이네요...

    • 2012.03.26 11:11 신고

      양이 많고 구성이 꽉차서 그런거 같긴해요~
      그래도 좀 비싸다는 느낌도 있습니다 ㅎㅎ
      6500원 정도면 딱 좋을거 같은데 ㅋㅋ

  • 2012.03.17 23:37 신고

    해물로 덮여있는 돈까스는 처음보는 것 같습니다.
    맛은 물론 양이 많다니 금상첨화네요.
    그나저나 음식 포스팅을 볼 때는 왜 항상 전 공복일까요...^^;

  • 2012.03.17 23:41 신고

    티몰스님이 소개해줘서 믿음이 더 가는것 같은데요
    진성식당 맛있을것 같아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2012.03.18 08:17 신고

    좋은 내용 잘보고갑니다. 으으 ... 배가 더 고파집니다. ㅠㅠ

  • 2012.03.20 11:35 신고

    아고 저 오늘부터 다이어트 하는데 정말 정말 침이 고이네요~~
    해물돈까스는 해물이 많아서 오징어덮밥인줄 알았어요~

  • 2012.03.20 12:38 신고

    안동에 가끔 가는데요.
    찜닭은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미치지 않고서야 저 가격이 어떻게.
    닭 한마리 가격이 한 2만원 하나 봅니다. -.-;
    (지난 주말에 시장에서 산 큼직한 닭이 소매가격으로 7천원이었습니다. -.-;)

    안동 가게 되면 진성식당 한번 찾아보도록 할게요.
    좋은 곳 소개 감사! :)

    • 2012.03.26 11:12 신고

      시장에서 큼지막한거 하나 사도 7천원정도죠....ㅋㅋㅋ
      찜닭은 알려지면서부터 급속도로 오르더라구요;; 저도 찜닭 중독자(??) 였는데...이젠 브르주아 음식이라 못 먹는다는 ㅋㅋ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