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비활성화했다.(+카카오톡 다시 탈퇴)

이제 다시 나를 찾는 여행을 하기 위해 멀리 떠날 작정이다. 정확하게 2014년 7월 27일 일요일 늦은 오후. 카카오톡을 탈퇴했었다.(카카오톡 비활성화 없어서 탈퇴)
덕분에 카카오톡없이, 공포의 숫자 '1'없이, 잠깐만 한 눈팔면 엄청나게 쌓여가는 빨간색 숫자뱃지 없이 혼자서 떠난 여행에서 많은걸 느끼고 되돌아왔다. 그리고 보름 정도 지났을까. 있다보니 연락할 일도 생기고, 업무적으로도 네트워킹할 필요도 있었거니와 주변 친구들이나 사람들이 하도 "다시 가입하라고"하길래 마지못해 다시 가입했다. 솔직히 업무적인 일이 아니었다면 가입할 일이 없었을 수도 있었을 것 같긴한데, 아무튼 다시 가입하고나니 며칠 지나지 않아서 단톡방 수십개, 개인 톡방 수십개가 만들어진걸보고 깜짝놀랐다. 결국 다시 원점이었다.

카카오톡을 탈퇴했더라도 당시에 페이스북은 유지시켜두고 있었기 때문에 연락할 사람들은 페이스북 메시지를 통해 내게 연락을 해왔다. 겨우겨우 카톡을 탈퇴했더니 이젠 페이스북이라니! 페이스북 채팅 기능은 확실히 메신저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해주기 때문에 카톡이든 페이스북 메시지든 비슷한 기능을했고, 쓸데없이 연락하는 일과 내 집중도를 빼앗기기 싫어 탈퇴했던 일은 절반밖에 하지 못했던 셈이되었다.

몇 달을 그렇게 보냈다. 못해도 하루에 1시간 이상은 카카오톡에서 아무런 결과도 남기지않는 그냥 평범한 이야기들을 하는데 허비했다. 습관처럼 페이스북을 접속해서 눈팅, 댓글, 좋아요, 사진 업로드, 블로그 글 링크를 하는데 많은 시간이 또 다시 소비되었다.

지난번 카카오톡을 탈퇴하고 내가 무작정 향했던 곳은 강원도다. 좀 쉬고싶다. 혼자서 페이스북도 잊고, 카카오톡도 잊고 한동안 지내고싶었다. 이번엔 어디로갈까. 어디든 좋겠지.

예전 군인일 때 중대장님은 엄청 화나는 일이 있으면 행정반을 통째로 청소를 시키고 책상위치나 의자의 위치를 바꾸면서 새로운 느낌을 가질 수 있도록 했었다. 나는 좀 쉬고싶고 혼자있고 싶을때면 이제 카톡이든 페이스북이든 뭔가를 탈퇴해버리고 1박 2일이든 3박4일이든 어디론가 무작정 떠나버리고있다.

페이스북은 지금껏 나에게 많은 이득을 주었지만 동시에 피해도 주었던 녀석이다. 사실 피해보다 이득을 훨씬 많이 주긴했다. 내가 아이폰3gs를 처음 샀던 이유는 트위터를 수시로 하기 위함이었고, 페이스북에 가입했던 이유는 블로그에 1명이라도 더 유입시킬 목적이었다. 그러나 얼마안가 트위터, 페이스북 모두 그 각자로 역할을 하게되었고 최초의 목적은 잊혀져버렸다. 페이스북을 통해 여러번의 비즈니스 기회를 얻었고 많은 사람들을 알게되었으며 친해질 수 있었다. 초연하게 활용할 수 있다면 페이스북은 아주 매력적인 장소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카카오톡이나 페이스북에 어떤 알림이 왔는데 당장 그걸 확인하지않고선 미쳐버릴 것 같은 나같은 사람에겐 의도적으로 무시하는게 불가능하다. 그래서 이제는 반강제적으로나마 잠시 떨어져있고싶다.

물론, 나도 오래가지 못할거라 예상하고있다. 보름뒤엔 다시 페이스북이나 카톡을 하고있을지도 모르겠다. 당분간만이라도 남들이 아닌 있는 그대로의 나에게 집중해서 시간을 보내고 싶다. 그동안 남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잘보이기 위해 보냈던 시간들이 많았던 것 같다.

이번엔 어디로 가볼까. 지난번 강원도는 산에 가까웠으니 이번엔 바다로 가볼까.

댓글(1)

  • 2014.10.20 23:53

    어쩐지 페북에 안 보이더군요. ㅜㅜ
    잘 쓰면 좋지만 지나치면 해가 된다는 게 틀린 말이 아닌 것같아요.
    과감한 선택, 나쁘지 않지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