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 - 시내 푸줏간

안동맛집 - 시내 푸줏간

안동 시내 웅부공원 옆에 예전부터 있던 푸줏간. 고즈넉하고 분위기 있는 술집이라 시내를 지나다니면서 항상 보게되는 곳인데요. 매번 갈 때마다 테이블이 없어서 튕겼었는데 이번에는 운 좋게 착석할 수 있었습니다. 2층은 요즘에 운영을 안하시는지... 손님들이 많이 되돌아 가시더라구요.

깜빡하고 간판을 촬영하지 못했네요. 육회 메뉴가 추가되었습니다. 300g에 25,000원이고 직접 잡은 한우라 합니다. 비교적 가격대가 있는 곳이다보니 육회를 먹어보진 못했지만 퀄리티는 괜찮을 것 같습니다.


푸줏간에 메뉴는 하나 밖에 없습니다. 모듬 형태로 여러가지 고기들과 소시지가 섞여 나오는 메뉴입니다. 모든 테이블에서 이 메뉴를 먹게 되지요.


뭐 별다른 요리 방법같은건 없습니다. 그냥 불에 적당히 구워서 간장이나 쌈에 싸먹으면 되지요.


메뉴는 2접시로 나옵니다.


먼저 돼지껍데기와 고기가 들어옵니다. 고기가 참 실하고 맛이 좋습니다. 숯에 구워 더욱 맛있는데 푸줏간의 분위기가 한 몫합니다. 어두운듯 밝은 이 곳은 술 먹기에 더할나위 없이 좋은 인테리어입니다. 저희 일행이 좋아하는 돼지껍데기가 있다는 점도 매력이에요.


두번째 접시에는 새우와 소시지, 햄, 꼬지 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약간 사이드메뉴 같은 느낌인데 고기를 다 먹고 안주로 먹기에 좋습니다.


먼저 고기를 구워보죠. 두툼한 고기들이 구워지길 기다리는 장면입니다.


어느정도 익으면 이렇게 잘라준 다음 먹으면 되는데요. 남자 4명이서 갔더니 아무래도 양이 부족한지 구워지자마자 고기들이 사라집니다.


배고프고 성격 급한 우리들은 그저 빨리 구워 빨리 먹기에 바쁩니다. 술도 빠질 수 없지요. 쏘맥으로 달렸습니다. 스타트는 쏘맥으로 이후 소주로 갈아탔는데 안주와 소주가 참 잘 어울립니다.


이 곳 푸줏간의 분위기는 매우 조용한 편입니다. 아주 오손도손 술먹는 테이블이 많습니다. 크게 떠들기가 민망할 정도로요. 소규모 그룹이나 1:1로 이야기 나누기에 좋은 곳으로 생각되네요.


끝 쪽이 약간 탔지만 전체적으로 잘 구워진 고기입니다.


고기를 다 먹고 돼지껍데기를 굽습니다. 돼지껍데기는 아무래도 오징어처럼 구울 때 접히는 특성이 있어서 지긋이 눌러주는게 필요합니다. 그리고 빨리 구워먹어야 맛있지요. 쫀득쫀득한 그 맛이 지금도 생각나네요.


이제 꼬지와 야채 등도 구워 먹습니다.


새우보다는 꼬지가 참 맛이 있었네요. 소시지도 먹을만했습니다. 여러가지 메뉴들이 섞여 있지만 전체적으로 맛있고 좋은 곳입니다. 메뉴가 단일이라 선택의 여지가 없어서 오히려 편리하기까지 합니다. 메뉴 선택은 결정장애를 불러일으키니까요. 테이블이 조금만 더 넓었으면 더욱 좋았을텐데 아쉽습니다만 푸줏간에서의 한 잔은 참 좋은 추억과 맛이 됩니다.



댓글(1)

  • 우힛
    2015.10.31 13:30

    가보진 못하고 지나친곳이였는데 덕분에 많은걸 알아갑니다~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