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 - 싸고 양 많은 태화동 대성원

안동맛집 - 싸고 양 많은 태화동 대성원

싸고 양 많다고 소문난 맛집. 태화동 대성원은 서부시장에서 태화동 5거리 방향의 골목 사이에 있다. 현수막이 걸려 있으므로 골목 사이를 유심히 봐야 한다. 최근까지 이유를 알 수 없는 개인 사정으로 인해 영업하지 않다가 3월 9일부터 다시 영업을 시작했다. 휴무일 또는 영업을 안 하는 까닭에 몇 번 팅겼다가 얼마 전에 다녀올 수 있었다.

입구에서 가격파괴라는 현수막을 볼 수 있다. 업소에 방문할 시 짜장과 우동을 3,000원에, 짬뽕, 간짜장, 볶음밥 등을 4,0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먹을 수 있다. 평범한 중식당보다 약 1,000원이 저렴하여서 곱빼기를 시켜도 500원을 아끼는 계산이 나온다. 저렴하다고 양이 적은가 하면 그것도 아니고 양도 다른 곳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많다.


중식당답게 많은 메뉴가 있다. 여름 특미와 겨울 특미도 한번 도전해볼 만해 보인다. 중국집 대표메뉴인 짜장과 우동은 3,000원이고 짬뽕과 간짜장은 4,000원이다. 야끼우동과 잡채밥은 6,000원이라 다른 곳과 비슷한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탕수육은 소짜가 16,000원으로 다른 곳과 오히려 천원 비싼데, 양이나 맛을 보지 못해 평가하기 어렵다. 나중에 도전해 볼 심산이다.



매주 화요일은 휴무다. 보통 격주 간격으로 특정 요일에 휴무인 중국집과 또 다른 모습이다. 착한 가격 업소로 선정되었다.


볶음밥 곱빼기를 주문했다. 곱빼기는 500원이 추가되므로 볶음밥 곱빼기를 4,500원에 즐길 수 있고 양이 엄청나게 많아서 배불리 먹을 수 있다.


깔끔한 한 상이 차려진다. 개인적으로는 짬뽕 국물을 더 선호하는데 여기에선 기본으로 계란국이 나왔다.


곱빼기인데 짜장 소스가 좀 부족하게 나왔다. 거의 볶음밥 보통의 소스 정도.


비비고 보니 소스가 좀 부족해서 맨밥을 먹는 느낌이었지만 맛 자체는 준수했다. 계란 크기가 크고 얇아서 좋았고 특유의 불 향이 취향에 맞았다.

앞으로 영업만 계속한다면 자주 찾게 될 식당이다. 도전해볼 음식은 짬뽕과 탕수육, 짬뽕밥 정도. 기본적으로 싸고 양 많은 곳이기에 참 좋다. 내부 인테리어는 깔끔한 편이고 화장실은 외부에 있다. 푸드파이트하기 좋은 곳.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