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 회덮밥이 맛있는 태화동 황금어장 회

안동맛집 회덮밥이 맛있는 태화동 황금어장 회

안동에는 횟밥 맛있는게 하는데가 좀처럼 없다. 여기저기 가봐도 대체로 맛이 없어서 가기가 싫은데 어떤 곳은 냉동회를 쓰기도해서 사람을 더 짜증나게 한다. 그만큼 횟밥을 먹기 힘든 동네인데 최근에 괜찮은 회덮밥 식당을 하나 찾았다.

이 곳의 이름은 황금어장 회. 태화동 월남골, 그러니까 태화동 브라운스톤 오르막에 있는 곳이다. 블로그 리뷰는 단 한 곳도 없는 곳으로 내가 직접 다녀와봤다. 요즘 이런 맛집 발굴이 너무 재미있어서 게임까지 마다할 정도.


황금어장 회집은 회집인만큼 여러가지 회 종류와 해산물을 판매한다. 물회와 회덮밥 메뉴가 있는걸 주목하자. 가격은 만원이다.


물회와 회덮밥의 차이는 그냥 육수 차이일 뿐, 사실은 같다. 회덮밥에 육수를 넣으면 그게 물회인데, 물회도 있느냐고 물어보니까 물회는 안된다고 한다(육수가 없는 듯하다). 대신에 회덮밥만 된다고. 원래 물회보다는 회덮밥을 좀 더 선호해서 나는 관계없었지만 국물에 말아서 호로록 마시는 물회쪽을 선호하는 사람들에겐 좀 아쉬운 부분이다. 사장님의 말로는 실제 회 종류가 많이 나가는편이고 회덮밥은 거의 안나간다고 한다.


아무튼 내부는 이런식으로 생겼다. 아담하고 깔끔한 분위기다. 오붓한 식사나 술자리를 갖기에 나쁘지 않은 인테리어.


주문 후 조금 기다리니보니 회덮밥이 나왔다. 일단 비주얼은 합격이다! 콩가루가 들어간게 독특했다.


밥도 의외로 많이준다. 공기밥으로 치면 1.5개 정도.


셀링포인트는 회덮밥을 시켰는데 미니 우동이 나오는 부분이었다. 만원에 회덮밥 + 미니우동 + 밥 구성이다.


쓰끼다시는 별로 없는 편이다. 나는 쓰기다시는 별로 선호하지 않고 메인메뉴에 집중하는 타입이라 크게 실망스럽거나 그러진 않았다.


전체 한 상 차림. 간소해 보이지만 막상 먹어보니까 더 필요한건 솔직히 없었다.


회도 많이 들어서 참 좋았다. 의외로 회랑 밥도 많고 생각 이상으로 음식이 탄탄하다.


초장을 넣고 맛있게 비벼준다.


우동 국물을 조금 섞어 비비면 더 맛있게 비빌 수 있다.


사장님이 쓰기다시가 너무 부족한 것 같다며 멍게를 서비스로 주셨는데… 멍게를 별로 안좋아해서 특별히 서비스 받은 기억은 안난다.


회덮밥을 먹는데 소주 한 잔 안 할 수가 없어서 시킨 참소주.


회덮밥에 참소주 반주를 곁들였다. 하루의 피로가 풀리는 타이밍.


소주 몇 잔의 쓴 맛을 느끼며 맛있게 회덮밥을 먹고 저녁을 해결했다.

안동맛집 태화동 황금어장 회 총평

전체적으로 깔끔하고 가격도 만원이기에 경쟁력이 있는 회덮밥 횟집이다. 회 종류는 먹어보지 않아 평가하기 어렵지만, 회덮밥에 있는 회를 먹어본 경험에서만 이야기하자면 괜찮은 수준으로 보인다. 영덕 같은데서는 12,000원 정도하는 회덮밥을 가까운 안동에서, 그것도 만원에 즐길 수 있기에 셀링포인트를 갖는다. 회덮밥이 먹고싶다면 한 번 찾아가보도록 하자.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