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태화동 약수모텔 맞은편에서 옥동 올라가는 길에 있는 설렁탕집. 남선진국설렁탕. 3대를 이어온 곳이라고 한다. 사장님 성함이 김진국인지 명함에도 김진국으로 표기돼 있다. 재미있다. 그런데 재미보다는 맛이나 가성비가 있어야하기 때문에 점심으로 한 번 가서 친구랑 같이 먹어보았다.

메뉴에는 갈비탕 설렁탕 도루묵 등 다양한게 있었는데 설렁탕 메인인 가게이므로 제일 먼저 설렁탕부터 먹어봤다. 가격은 6천원으로 꽤 저렴한 편이었고, 설렁탕 국물도 깔끔한게 꽤 괜찮았다. 사장님이 매우 친절하게 인사도 하시고 하는건 약간 안동 스타일이 아닌 친절함이었다. 맛 자체는 무난한 설렁탕과 다르지 않았던 것 같다. 아무래도 국물 위주로 먹는 것이다 보니 양이 조금 아쉬운 것 같다. 밥을 좀 더 먹거나 배가 많이 고프지 않을 때 뜨끈한 국물이 생각날 때 들러보면 좋을 것 같다.



블로그 정보 이미지
문화 콘텐츠 크리에이터. 작가. 강사. 파워블로거 me@namsieon.com,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