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마차이짬뽕은 예전부터 옥동에서 오래도록 장사해온 맛있는 짬뽕집이다. 예전부터 옥동 동사무소 옆에 가게에서 영업을 했었고, 나도 오래전에 자주 가서 먹었던 곳이다. 그때에도 블로그에 후기를 적었던 기억이 난다. 이후 한동안 안가게 됐는데 이번에 송현으로 옮긴걸 보고 다시 한 번 가보았다. 보통은 점심 때 자주 갔었었는데 이번에는 저녁에 가보았다.

메뉴판. 예전보다 메뉴가 다양해진 것 같다. 불고추장 짜장이라는게 있어서 짬뽕 하나와 불고추장 짜장 하나를 주문. 짜장은 곱빼기로 주문했다. 많이 맵냐고 물어보니 꽤 맵다고하신다.

마차이 짬뽕. 예전의 그 맛이 아직 잘 살아있는 것 같다. 찐한 맛의 국물이 일품이다. 해물도 꽤 많이 들었고 면도 맛있는 편.

마차이짬뽕의 불고추장 짜장. 면에 살짝 붉은 기가 있는게 특징인데 일반 짜장보다는 좀 매운 편이다. 곱빼기는 양이 정말 엄청나서 아주 많다. 곱배기는 대식가 전용. 계속 먹다보면 땀이 찔끔날만큼 은은하면서도 깊은 매운맛을 내는 짜장이다. 매콤한 짜장을 즐기고 싶을 때 괜찮을 듯.

이제 송현으로 옮겨서(근데 위치가 송현이 맞나? 개미집 맞은편이다) 나한테는 걸어서 갈 수 있을 정도의 접근성이라 간간히 방문해서 먹을 계획이다.



블로그 정보 이미지
문화 콘텐츠 크리에이터. 작가. 강사. 파워블로거 me@namsieon.com, skatldj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