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태리커피 겨울에 다시 방문

안동 태리커피 겨울에 다시 방문

안동 와룡에 있는 태리커피. 작년에 안동의 프룬을 촬영하러 갔다가 처음 다녀간 곳이다. 당시에 인싸들의 카페라는 이름을 지어준적이 있는데 그때부터 태리커피하면 인싸라는 단어가 따라붙는 것 같다. 나는 이렇게 이름이나 별명 지어주는걸 즐긴다. 내가 지은 별명으로 사람들에게 알려지는걸 보는게 보람차다. 이후 태리커피를 방문하려고 했으나 인연이 닿지 않았다가 겨울에 다시 한 번 방문했다. 1월 1일, 새해 첫 날 이었다.

생강라떼와 커피 한 잔, 그리고 체리토르테가 오늘의 한 상이다.


태리커피의 체리토르테는 약간 쫀득하면서도 새콤달콤한 맛이 나는 디저트로 색도 예쁘고 커피랑 먹기에도 딱 좋은 식감이었다. 맛이 좀 헷갈려서 처음에는 딸기인줄 알았는데 알고봤더니 체리토르테.


같이 간 친구 녀석은 생강라떼를 골랐다.


구석 자리에 자리를 잡고 오래도록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야기 나눌 때 태리커피의 아늑한 분위기와 맛있는 음료가 적절한 윤활유가 된 것 같다.


나는 보통 카페에 가면 달달한 음료를 주로 고르는편이다. 단 걸 좋아해서. 그리고 커피도 좋아하니까 보통은 달콤한 커피를 고르는데 태리커피의 단 맛이 기억에 남는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