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킨 어나더 클렌징 젤 구매

나는 밀킨 매니아이고 초 애호가이다. 처음 제품이 출시되었을 때 부터 지금까지 꾸준하게 잘 사용하고 있다. 남자의 경우 화장품이나 클렌징 제품들을 대충 아무거나 쓰는 경향이 있고 화장품에 대해서도 잘 모른다. 물론 나도 그렇다. 그런데 피부가 안좋아지고 트러블이 자꾸 일어나보면 피부 관리의 중요성을 알게된다. 나는 조금 예민한 피부를 가졌어서 어릴때부터 맞는 화장품을 찾는게 너무 어려웠는데 밀킨으로 정착해서 오래도록 사용 중이다. 

얼굴을 내보이고 일을 해야하는 나 같은 경우에는 유튜브에 내 얼굴도 나와야하고, 강연장을 가면 적게는 수십명에서 많게는 수백명에 이르는 많은분들과 얼굴을 맞대야한다. 비즈니스 환경에서 첫인상은 너무나도 중요하고 깨끗하고 무난한 피부는 그 역할을 충분히 한다. 무엇보다 따갑거나 아프거나 여드름나서 보기 싫은 상황을 많이 억제할 수 있었다. 밀킨 로션은 스킨과 C타입을 사용 중이다. A타입과 E타입 등 여러개를 써보고 C타입으로 정착했다. 

믿고 쓰는 밀킨. 이미 많은분들에게 극찬받고 있는 제품이다. 가격대가 조금 비싼감이 있지만, 얼굴이나 피부에 문제 생겨본 사람은 그게 얼마나 큰 스트레스인지 잘 알 것이다. 좋은 피부를 타고 났다면 좋았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관리를 잘해주어야한다. 그리고 나이가 들수록 피부에서 그 사람의 청결도가 판단된다. 지저분한 피부를 가진 사람을 좋아할 수는 없으니까. 밀킨에서 이번에 새롭게 클렌징 젤이 나왔다는 이야기를 듣고 바로 주문을 넣었다. 

밀킨에서 새로 나온 어나더 클렌징 젤. 젤 타입의 클렌징 제품으로 사용하기가 매우 편하다. 펌프 형태라서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 

 

밀킨 제품 특유의 깔끔한 포장 상태. 

 

클렌징 젤은 이번에 처음 써본다. 새로 나왔으니 당연한건가?

 

직접 사용해보니 조금 독특한 느낌이다. 일단 거품 자체가 엄청 많이 나오는건 아닌 느낌이고 세안을 해보면 비누를 쓸 때 처럼 뽀득뽀득 닦이는 느낌이라기 보다는 부드럽게 닦이는 느낌이다. 그리고 오일이 들어있지 않아도 다른 방식으로해서 오일링을 해주는 느낌도 있다. 이건 밀킨 C타입하고도 비슷하다. 비누로 세안할 때 뽀득뽀득해지는 느낌이라면, 밀킨 어나더 클렌징 젤은 세안하고 나면 피부가 코팅된 것처럼 부드럽게 바뀌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어떤 원리인지는 전문가가 아니니 잘 모르지만, 일단 느낌이 어색하다는 것 빼고는 아주 괜찮다. 

여성분들이 특히 좋아할 것으로 보이는데 나는 남자인데도 마음에 든다. 나는 특히 남성분들에게 밀킨이 정말 좋은 효과를 낼 수 있을거라고 생각한다. 남자들은 화장품을 잘 모르는 경우가 많으니까. 화장품 잘 모르는 남성분이라면, 클렌징 젤 + 리본 스킨 + 밀킨 로션 조합(로션은 자신에게 맞는 제품을 찾아야한다) 만으로도 깨끗하고 건강한 피부를 관리할 수 있을 것이다. 나는 스킨은 쓸 때도 있고 안 쓸 때도 있다. 겉으로 보이는 피부도 중요하지만, 일단 속에서부터 건강한 피부를 만들려면 오래도록 관리하는게 필요하고, 거기에는 클렌징 젤과 로션 등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는다.

"현재 밀킨은 민감성 피부를 위한 자외선 차단제와 트리트먼트 에센스를 개발 중에 있다."는 보도자료를 본적이 있다. 나는 트리트먼트는 쓰지 않지만, 자외선 차단제는 개발 완료 및 상품화가 완료되면 자외선차단제도 밀킨으로 갈아타려고 마음먹고 있다. (내돈내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