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영상 제작을 포기하는 사람들

반응형

유튜브에서 영상을 제작해서 광고 수익으로 돈을 벌고, 유명한 크리에이터가 되어서 원하는걸 얻을 수 있다는 상상력으로 인해 몇 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사람들이 엄청나게 유튜브에 유입되었었는데, 현실은 그렇게 만만하지 않았던 까닭에 사람들이 카메라를 던지고 유튜브에서 영상 제작을 포기한다고 한다. 예전에도 당근마켓이나 중고카페에 영상 촬영 장비들이 물밀듯이 나와서 가격이 떨어지고 거래가 활발하게 이뤄진다는 기사를 읽은적이 있는데, 비슷한 기사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news.nate.com/view/20210111n38035

 

"더 이상 못해 먹겠다 ㅠㅠ" 카메라 던지는 유튜버 점점 늘어난다! [IT선빵!]

[헤럴드경제=유동현 기자] #자영업자 최모(37)씨는 중고 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에 카메라를 내놨다. 유튜버를 꿈꾸며 고가의 카메라 장비까지 구입했지만, 현실은 녹록치 않았다. 촬영과 편집 작

news.nate.com

 

실제로 당근마켓에 보면, 카메라나 영상 촬영 장비들이 꽤 나와있고 가격도 저렴한 편이다. 근래의 전문가용 카메라 시장은 인기가 썩 좋은편은 아니다. 스마트폰 같은 훨씬 일반적이면서도 가격이 매력적이고, 게다가 영상 촬영 기능이 대폭 강화된 제품들에 밀려서 매니아들만이 사용하는쪽으로 가고 있다. 내가 애플 주식은 사지만, 캐논 주식은 사지 않는 이유 이기도 하고. 

유튜브든 어디든 플랫폼 비즈니스에서는 플랫폼 자체에서 결정하는 알고리즘에 영향을 받지 않을 수가 없다. 유튜브를 예로 들어서, 알고리즘에 선택을 받게되면 많은 조회수와 급성장하는 채널을 만날 수 있다. 반대로 유튜브에서 알고리즘의 선택을 받지 못하면, 채널 성장은 매우 더디고 지루해지며 더 많은 영상을 만들어서 올려야하고, 크리에이터를 지치게 한다. 유튜브에서만 성공하고 싶다면, 다른것 다 필요없고 어떻게든 알고리즘의 선택을 받을 수 있는 영상을 만들어 올려야한다. 즉, 알고리즘이 원하는 영상을 만들어야한다. 자신이 원하는 영상이 아니라. 

그런데 실제로 대부분의 훌륭한 영상들은 알고리즘이 원하는 영상은 아닐 가능성이 높다. 진짜 도움이 되고 깊이있는 정보는 대체로 좀 지루한 측면도 있고, 무엇보다 이론 교육이나 정신 교육같은 가장 기초적인 부분들이 상당히 중요한데, 이런것들은 빠르게 진행되는 유튜브 시장에서는 잘 통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것은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유튜브를 이용할 수 있는 나라 거의 모두에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사항이다. 수 많은 유튜버들이 자신이 원하는 영상을 만들기보다 알고리즘이 원하는 영상을 만들면서 지쳐가고 있다. (모 외국 유튜버는 이런 현상을 두고 마치 엉덩이를 흔드는 스트리퍼가 된 기분이라고 하더라)

이미 방송국이나 대형 스튜디오를 가진 프로덕션에서도 유튜브에 뛰어들어 열심히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1인미디어가 그들을 이기는건, 시간적으로나 퀄리티 적으로나 대단히 어렵다고 할 수 있다. 과거에는 모르겠지만, 지금은 그렇다. 그들은 값비싼 장비와 수 많은 전문 인력을 갖추고 있고 심지어 음악 등의 저작권도 갖고 있다. 평범한 1인이 이길 수 있는 사이즈가 아니다. 

 

나는 유튜브를 처음 시작할 때 부터 이런 현상을 이해하고, 애초에 유튜브로 돈을 벌거나 알고리즘에 선택 받기를 포기하고 그냥 내가 원하는걸 만들기로 했다. 대신, 이런 시간투자와 노력들이 어떤식으로든 보상으로 이어져야하기 때문에, 나는 유튜브 자체에서 보상을 얻기 보다는, 우회해서 다른쪽에서 보상을 받는 전략을 채택했다. 그러니까 유튜브 자체에서 광고 수익을 아예 안받더라도, 이 영상을 활용할 다른 방안들을 찾는다는 전략이다. 최근에 출간한 <파이널 컷 프로 X으로 시작하는 유튜브 동영상 편집> 책이 좋은 예시다. 이 책은 유튜브에 올려둔 영상과 책을 함께 공부하도록 설계해서 제시하고 있고, 이건 최근에 나오는 대부분의 책들이 채택하는 방식이다. 

나는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알고리즘의 선택을 받은적이 없다. 대부분의 구독자나 시청자들이 검색으로 들어오고 나는 처음부터 검색으로만 내 영상이 보여진다고 할지라도 괜찮다고 판단했다. 구독자 증가나 조회수 증가는 매우 미비하지만, 길게보면 아주 드라마틱하게 오르는건 아니라 할지라도 아주 조금씩은 오르고 있다. 가늘고 길게 가는걸로 결정했다. 나는 유튜브에서 엉덩이를 흔들만한 캐릭터가 없기 때문에, 이게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고 보았다. 유튜브 영상을 이용할 방법은 잘만 연구하면 꽤 많다. 

개인이 동영상이라는 큰 용량을 가진 콘텐츠를 24시간 서비스하려면, 막대한 서버비용을 감당해야한다. 나는 단순히 유튜브를 서버용으로 쓰는것에 가까운 것 같다. 1인미디어이고, 캐릭터도 없고, 대형 프로덕션이나 방송국처럼 막대한 비용을 투자하기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지금 카메라를 집어던지는 사람들은 아마도 초창기에는 드라마틱하게 성공하는 자신을 상상했으리라. 나는 처음부터 그런걸 꿈꾸지 않았다. 유튜브에 올인하는건 좋지 않다는게 내가 계속 이야기하는 주제였다.

옛날에 이런 주제로 꽤 지루한 영상을 찍어서 유튜브에 올린적이 있다. 주요 메시지는 우리는 유튜브를 이용을 해야지 유튜브와 사랑에 빠지면 안된다는 것이었고, 영상 기획이나 촬영, 편집에는 시간이 대단히 많이 소요되는데다가 그걸 꾸준히 하는게 매우 어렵기 때문에, 만약 돈을 벌 목적으로 유튜브를 하느니 차라리 아르바이트를 하는게 낫다, 그러므로 자신이 원하는 영상을 만들고 콘텐츠를 다른 방법으로 활용할 계획을 찾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뭐 대충 이런 내용이었다. 

이 영상은 조회수도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댓글 달린거 보면, "10만 구독자도 안되는 유튜버놈이 뭔 X소리를 ㅋㅋㅋ" 같은 내용이 여럿 있었다. 

이제 유튜브에서 구독자 수는 숫자 외에는 별다른 의미가 없다. 구독자가 많다고해서 영상이 항상 노출되는게 아니기 때문이다. 가늘고 길게 마라톤처럼 생각하고 꾸준히 운영할 체력과 용기가 있어야 할 것 같다. 어떤 플랫폼이든, 블로그든 인스타그램이든 유튜브든 길고 오래도록 하는게 장기적으로보면 안정적이고 훨씬 마음 편한 투자라고 나는 생각한다. 크리에이터는 플랫폼을 이용을 하면 된다. 플랫폼에 올인하는건 매우 좋지 않다. 

 

 

반응형

댓글(1)

  • 지나가다
    2021.01.13 14:05

    멋진 말씀입니다~~ ^ ^ 엉덩이를 흔드는...그럴수도 있겠어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