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 맛집] 예천 용궁순대


예천에 여행을 가서 용궁순대를 먹지 않는다면 절반이 부족한 셈이지요.

예천에 들렀다면 모름지기 순대를 먹고 가야하는데, 예천 용궁순대는 소문이 날 만큼 맛있기 때문입니다.


여행의 재미는 볼거리 50% 먹을거리 50%라고 생각하는 저로서는

사실 회룡포보다도 용궁순대를 먹기 위해 예천을 방문했다고 보는게 알맞을 것 같습니다.
 




어쨋거나 회룡포 여행을 끝마치고 용궁순대로 향했습니다.

사전 인터넷 조사결과, 예천 용궁순대와 박달식당이라는 곳 2군데가 후보지로 선정이 되었는데, 최종적으로 용궁순대를 가게되었습니다.


회룡포 마을에서(뿅뿅다리가 있는) 차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더군요.




이곳이 바로 용궁순대!

너무 많은 인파가 몰릴 가능성을 고려하여 오후 3시경에 방문했습니다만... 여전히 사람은 많더군요.

대부분은 저같은 관광객들... 특히나 가족관광객이 많아보였습니다.




용궁순대의 메뉴판입니다.

여기에서 꼭 드셔보셔야 할 메뉴는 아무래도 순대나 순대국밥과 불고기 콤보 되시겠습니다.

시장했던 터라 재빠르게 주문을 넣었습니다.


"국밥 2개하고 오징어불고기요!"




물티슈가 나오더군요.

예전에 문방구에서 사먹던 불량식품이 생각나는... 그런 크기입니다.

웰빙 물티슈라 하더군요.




물을 요렇게 넣으면 물티슈가 완성됩니다.

점점 부풀어 오르면서 커지는 모습이 소소한 재미를 줍니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밑반찬이 나옵니다.



양이 많지는 않지만 밑반찬으로 꼭 필요한 것들은 다 있는 것 같습니다.



저렴한 가격에 양도 푸짐한 국밥이 나왔습니다.
뜨끈뜨끈!


순대국밥이니 당연히 순대가 요렇게 들어가 있습니다.

아쉽게도 순대의 양이 많지는 않더군요. 따라서 순대를 제대로 맛보고자 한다면 메뉴에 있는 양념순대 정도를 추가 주문해야 합니다. 순대 대신 고기는 좀 많이 들어있더군요. (개인적으로 고기보다 순대가 많은게 좋은데...)




오징어 불고기입니다.

이 녀석이 정말 명물입니다.

그냥 먹으면 약간 매콤한 맛을 내는데요. 국밥 한 숟가락과 함께 먹으면 정말로 일품이더군요.


아... 잊을 수 없는 그 맛이여...

오징어 불고기의 맛을 굳이 글로 표현해보자면, 약간 매콤한 맛이면서도 특유의 탄 맛 비슷한 맛(??)과 함께 오묘한 맛이 납니다. 그냥 맛있더군요.


어제 먹고 왔는데도 이 글을 쓰면서 또 군침이 넘어가네요... 아하하;;

나중에 또 방문하여 돼지불고기를 섭렵해보고자 다짐했습니다!


예천에 방문하신다면 용궁순대에서 순대와 함께 불고기 메뉴를 꼭 드셔보시길 강력하게 권해드리고 싶네요.







댓글(23)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