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관광공사와 함께한 성주 맛집 새불고기 식당

경북관광공사와 함께한 성주 맛집 새불고기 식당

경북 성주는 예전에 출장으로 몇 번 간걸 빼면 가 본적이 없는 장소다. 미지의 장소이기도하고 경북의 유명 관광지(경주나 안동 등)에 비해서는 비교적 잘 알려지지 않은 곳이기도해서 정보도 부족하게 느껴진다. 이번에 좋은 기회가 있어 성주군청과 경북관관공사의 도움으로 여행으로서의 성주를 다녀왔다. 그 여행의 시작은 점심식사인데 스타트는 성주 새불고기 식당이다.

식당 앞에 바로 주차할 수 있고 근처에도 주차할 곳이 많다.


국내산 한우를 사용하는 성주 새불고기 식당이다.


단체 예약이 돼 있어서 방문하니 음식이 갓 차려진 상태였다. 버섯과 채소가 풍부하게 들어간 불고기 식단.

성주 새불고기 식당 메뉴

  • 소불고기 : 13,000원(200g, 1인분), 공기밥 별도
  • 생 삼겹살 : 8,000원(150g, 1인분)
  • 고추장 불고기 : 8,000원(200g, 1인분)


당면이 푸짐하게 들어있다.


묵과 기지떡. 기지떡(증편)은 후식인지 전식인지 잘 모르겠던데 불고기가 익는동안 에피타이저로 먹었다.


이건 청국장 샐러드라는 것인데 처음 접해본 음식이다. 청국장 특유의 깊고 구수한 맛보다는 산뜻하고 고소한 맛이라서 어린이들도 먹을 수 있겠다.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는데 양을 조금줘서 좀 아쉬웠다.


묵이랑 기지떡을 먹으면서 옆에 앉은 처음뵙는 분들과 간단한 인사도 나누다보니 불고기가 익어간다.


이 정도 익으면 이제 먹으면된다.


상추쌈에다가 청국장 샐러드와 불고기, 마늘, 그리고 이 곳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명이나물(!!!)을 한꺼번에 입에 집어 넣으면 말 그대로 꿀 맛! 명이나물의 향긋함이 불고기와 정말 잘 어울렸다.


배가 고프기도 했었지만 맛도 있어서 몇 인분 더 추가해서 먹었다.


쌈의 코스는 비슷하게 정립. 명이나물과 마늘은 필수!


식사를 마치고 카운터 쪽으로가면 매실차를 셀프로 먹을 수 있다. 후식으로 커피보다 나은 선택이다.


식당 입구에는 연예인들과의 인증샷과 사인이 있다.


다른 사람들보다 좀 일찍 식사를 마치고 혼자 주변을 둘러보고자 밖을 두리번거리다가 보석같은 스팟을 찾았다. 성주 새불고기 식당 맞은편으로 조금만 걸어가면 되는데, 여러 꽃들이 흐드러지게 핀 아담한 공간이다.


시간이 촉박해서 자세히 둘러볼 순 없었지만 개인 사유지 느낌이 났다.


성주 새불고기 식당에서 배부른 식사를 마치고 가벼운 산책을 하기에 아주 좋은 코스로 보인다.


메인 메뉴인 불고기는 단 맛이 강했다. 좀 얼큰하고 쎈 맛을 좋아하는 나는 개인적으로 달아서 살짝 아쉬웠지만, 단 맛이 이곳만의 특징이라며 맛있게 먹었다. 명이나물이 나오는점이 특이했고 음식 퀄리티가 전체적으로 준수한 편이었다. 매실차도 만족스러웠다. 다른 테이블에서 삼겹살을 구워먹던데 삼겹살도 괜찮은 식당으로 보인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