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몰개골 기사님 한식집밥뷔페

안동 몰개골 기사님 한식집밥뷔페

송현에서 영주로 가는 영주통로 방향에 몰개골 기사님 한식집밥뷔페가 생겼길래 가봤다. 일요일은 휴무라고 한다. 평일 점심 때 방문했다. 화환이 엄청나게 많은걸로 보건대 사장님께서 인품이 훌륭하신가보다.

현재 송현동 쪽은 과거에 몰개골이라 불렸다. 이 일대에 모래가 많아서 모래골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요즘에는 몰개골이라는 이름 대신 모래골이라는 이름을 많이 쓴다. 2019년 초에 이 일대에 배수지가 신설되어 인근 지역에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 현재 도시가스 업체인 대성청정에너지가 자리잡은 일대가 모래골, 몰개골이다.

보통 안동의 지명 명칭에 ‘골'이라고 붙어있으면 좁은 길이거나 오르막이 심한 골목인 경우가 많은데 송현동은 꽤 평지 느낌이 난다. (어가골, 월남골 등) 모래가 많은 곳이라서 그런가보다.


몰개골 기사식당은 원래 순대국밥집이었다가 또 다른 식당이었다가 여러번 바뀌기도 했다. 가게는 홀과 테이블로 이뤄져 있고 신발 벗는게 번거로워 홀에서 식사를 했다. 홀에 사람이 많아서 조금 복잡한 느낌이었고 방과 홀이 나뉘어져 있어서 홀 자체는 꽤 좁다는 인상을 주었다. 가격은 1인당 7천원이다. 주차장이 넓은게 최대 장점이다.


손님이 무지하게 많고 복작복작거려서 사진을 제대로 찍을 수가 없는 지경이라… (다른 손님들께 피해를 줄까봐) 대충 찍었다. 그냥 참고만 하시길.

일단 다양한 야채류가 많고 비빔밥을 만들어먹기에 좋도록 돼 있다. 나도 비빔밥 한 그릇 뚝딱했다.


국은 두 종류 정도 있는데 이 날은 된장국과 콩나물국이 있었다. 카레도 있었고.


숭늉도 있고 여러가지 음식으로 구색을 잘 갖추었다.

소시지랑 잡채, 동그랑땡이 있었는데 동그랑땡이 맛있길래 동그랑땡 위주로 밥을 먹었다. 두 그릇 먹었더니 이 날 배 터지는줄. 다음에 한 번 더 가보고 싶은 곳.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