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찬 정식이 6천원! 안동 명일식당

11찬 정식이 6천원! 안동 명일식당

안동 명일식당은 예전에 포장마차에서 닭발 먹을 때 한 번 블로그에 포스팅한적이 있는 곳인데 원래는 식당이라서 밥먹는 곳이긴 하다. (https://namsieon.com/4429)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가 되어버린 지금, 그리운 집밥 스타일의 저렴하고 푸짐한 한 상 차림을 즐길 수 있는 식당이 있다. 옥야동에 있는 명일식당.

명일식당은 아주 자그마한 입구를 가지고 있는 아담하고 오래된 식당이다. 안에 들어가면 그래도 길쭉하게 디자인되어 있어서 앉을 자리는 꽤 있는 편이다. 근처에 공사하시는분들이나 직장인분들이 즐겨 찾는 곳 중 하나. 예전에는 젊은분들은 거의 없었던것 같은데 요즘엔 좀 있는 모양. 이 날에도 젊은분들 그룹이 몇 팀 있었다.


메뉴판. 술 안주를 비롯해서 식사류가 제공된다. 아래쪽에 축제 메뉴는 뭐냐면, 축제 기간, 안동벚꽃축제나 탈춤축제 때 식당 앞에 작은 난전이 차려지는데 거기에서 먹는 안주류 메뉴들이다. 평소에도 제공되는지는 잘 모르겠다. 인기메뉴는 양푼동태탕, 정식, 돼지주물럭 등인데 이 날은 정식을 골랐다.


정갈하고 깔끔한 11찬 밑반찬이 차려진다. 가격은 밥포함으로 6천원. 반찬이 푸짐하기 때문에 밥 한 두 공기 추가는 필수가 될 것이다.


특히 맛있었던 동그랑땡과


파무침(?)인데 밥도둑 그 자체.


고추랑 멸치볶음도 좋아하는 반찬들이라서 대단히 맛있게 먹었다.


11찬에 별도로 밥이 나오고 또 국이 따로 나온다. 국까지 포함하면 12찬 되시겠다. 이 날 국은 닭개장이 나왔는데 대박이었다! 딴데서 닭개장만 따로 사먹어도 6천원은 넘을 것 같은데… 그렇다고 맛이 없는것도 아니라 아주 맛있어서 밥 두 공기 뚝딱!


닭개장은 국처럼 나오는 형식이지만 나름 뚝배기에 나오고 얼큰하게 끓여져 있어서 밥과 상당히 잘 어울렸다. 봄날씨에 식당 앞에는 개나리가 만개했는데 봄날씨와 잘 어울리는 한 상이었다.

단골 예약. 점심 때 먹고 저녁에 또 갈뻔.



댓글(1)

  • 사람사는세상
    2020.03.24 20:3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