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고등어 11찬 정식이 8천원! 안동 정하동 시골밥상

간고등어 11찬 정식이 8천원! 안동 정하동 시골밥상

안동 정하동에 있는 시골밥상. 의외로 꽤 오래된 식당인데 인터넷에는 리뷰가 많지 않은 숨은 맛집 중 하나. 정갈하고 맛있는 정식이 8천원이라는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되는 식당이다.


시골밥상 입구. 정하동 우체국 근처라서 주차할 공간이 그나마 좀 있는 편. 바로 옆에 주차장도 있다.


메뉴판. 한우불고기와 돼지주물럭도 판다. 순두부찌개나 갈비탕도 제공되고 대표메뉴인 아무거나정식이 있다. 아무거나 정식은 반찬이 종종 바뀌는데 주로 간고등어는 메인으로 나오는 안동 스타일의 정식이다.


내부는 옛 식당의 그것처럼 홀로 돼있고 가게 내부는 꽤 넓은편이다.


조금 기다리니 준비된 상차림이 나왔다. 메인메뉴 간고등어와 함께 밑반찬 9찬이 나오며 밥과 국이 따로 제공된다. 다 합하면 11찬 되시겠다. 무작정 종류만 많은게 아니라 모두 맛있고 안동 집밥 스타일의 간이 강해서 밥도둑이다.


어묵 볶음이나


장조림도 있고


이 날은 묵도 나와서 맛있게 먹었다.


잡채가 있길래 잔치상인가? 라고 할지도 모르겠다.


초딩 입맛인 나에게는 가장 맛있었던 햄구이. ㅎㅎㅎ 전도 있다.


전체상차림이 정갈하면서 굉장히 푸짐하다.


국이 따로 제공되므로 위생적이면서도 편안한 식사가 가능하다. 대만족! 밥 한 공기 추가해서 두 그릇 먹었다. 무엇보다 간고등어가 정말 맛있었다! 하.. 고등어는 아무리 먹어도 안질린단 말이지…




댓글(2)

  • 주선자
    2020.04.25 15:2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유니융
    2020.05.20 16:2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