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서 나를 찾아와주는 군대 후임들

멀리서 나를 찾아와주는 군대 후임들

나 보고싶다고 대전과 부산에서 한달음에 달려와준 군대 후임들.. 나이는 내가 형이지만, 두얼이는 두 아이의 아빠가 됐고, 영진이도 결혼을 앞두고 있다. 어디가면 아저씨 소리들을 친구들이지만, 내 눈에는 계속 귀여운 후임들로만 보이는게 신기하다.

맛있는 밥이라도 사줄랬더니 더치페이 하자고 우기고, 화장실만 가도 계산하지 말라고 눈치줘가지고 몰래 계산할 엄두도 못냈다. 나를 잘 알고 있는걸…?

단체 사진이 없는건 조금 아쉽지만, 그래도 아껴두었던 맛집도 같이 가고, 음악분수도 보고, 우리집에 놀러와가지고 게임도 하고 했다. 적적한 독거노인 집을 간만에 시끌벅적하게 해준 친구들이 고맙다.

이 친구들도 처음 온게 아니라 지금껏 여러번 찾아와준 고마운 친구들이다. 내가 결혼식 사회를 봐준게 엊그제 같은데, 두얼이가 벌써 아이 두 명의 아빠라니 세월이 참 빠르긴 빠른가보다. 

나는 군대가 지긋지긋했고 참 적응하기 어려웠다. 자유를 억압받는건 자유로움을 추앙하는 나에게는 전혀 정반대의 환경이었다. 억압된 자유의 시간인 2년동안 나는 많이 바뀌었던것 같고 어쩌면 바뀌지 않았던것 같기도 하다. 군대 시절이 벌써 10년 하고도 몇 년이 더 지난 지금, 군대 시절이 마치 하룻밤의 꿈처럼 느껴질 때가 있다. 그럴땐 나를 보러 와주는 후임 친구들이 있어서, 그때가 꿈이 아니라 현실이었음이 실감난다.

내가 좋은 고참, 좋은 선임이었는지는 잘 모르겠다. 누군가에겐 그랬을수도, 누군가에겐 그렇지 않았을수도 있겠다 싶다. 경기도 포천에 있는 한 부대에서 복무하였던터라 그때의 2년은 매우 힘들고 고되었지만, 지금 되돌아 생각해보면 강렬한 추억을 남길 수 있는 젊음의 시기였다는 생각에 한 편으론 뿌듯하기도 하다. 어쨌거나 대한민국 남자라면 한 번은 가야하는곳 아니겠는가.

전혀 연결고리가 없을것 같은 사람들과의 인연이 생기는 곳이 군대라는 곳이고 여기는 남자들의 세상이므로 정말 상상하기도 싫은 여러가지 일들이 벌어지는 곳이지만, 인생에 한번은 어쩌면 괜찮지도 않을까 생각까지 든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