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프로 거실 형광등 안정기 교체하기

며칠전부터 거실 형광등 한쪽이 약간 깜빡이는 현상이 있길래 형광등이 고장난줄 알았다. 그래서 거실용 형광등 55w짜리를 여러개 주문해서 받은 다음 형광등을 교체하였다. 지난번에 침실용 형광등은 구매한게 있었는데 거실용 형광등은 구매한게 없어가지고 이번에 새로 구매했다. 지난번에는 전구색을 샀었는데 알고봤더니 기존에 있던 색상이 백색이었다. 주백색이라는게 있어서 그걸 찾아내서 거실용으로 여러개 주문을 했다. 전구색이나 흰색보다 백색이라고 된게 있는데 이게 약간 아이보리 색상인데 예뻐서 마음에 들어서 이걸로 계속 쓰려고 한다. 사는김에 침실용도 몇 개 더 샀다.

이제 거실용 커버를 벗기고 형광등을 바꿔 끼워보았다. 그런데 형광등을 교체해도 한쪽이 계속 깜빡이는 현상이 있길래 이상해서 기존에 있던 형광등을 빼서 꽂아보니 역시나 깜빡이는 현상이 아주 약하게 있었다. 결국 형광등이 문제가 아니라 안정기가 고장났다는 결론에 이르렀고 다시 인터넷으로 안정기를 하나 구매해서 설치했다. 

우리집 거실에 있는건 총 4개의 형광등과 4개의 안정기가 있는 구조였다. 불을 켜는 버튼은 2개가 있어서 분리해서 켤 수 있도록 되어 있는 구조였다. 이상하게 안정기는 그렇게 쉽게 빨리 고장이 안나는걸로 알고 있는데 좀 빨리 하나가 고장난게 아닐까 생각된다. 예전에 월세집 살 때는 9년을 살았는데 딱 한 번 안방에 안정기를 바꿨던 기억이 있고, 신발장 쪽은 안정기가 몇 년정도 쓰다보니 고장났었는데 그냥 안고치고 살았었다. 보통 안정기는 몇 년 정도는 쓰는것 같은데 중간에 한 녀석이 체력이 약한건지 좀 빨리 고장난것 같다.

 

1등용 FPL 55W 안정기를 하나 인터넷으로 샀다. 참고로 나는 안정기 끼울줄도 모르고 우리집 형광등 쪽에 안정기를 갈아본적도 없어서 긴가민가 하면서 무작정 교체를 해보았다. 혹시 소켓이 문제일까 싶어서 안정기를 살 때 소켓까지 같이 샀다.

 

안정기 자체를 교체하는건 그렇게까지 어렵진 않았다. 한 30분 정도 걸린것 같다. 전체를 천장에서 떼어내서 바닥에서 작업하고 싶었지만, 그렇게 할려고 보니까 천장에서 내려오는 선을 또 뺐다 끼웠다 해야해서 번거로운 느낌이 있어서 천장에 붙어있는채로 작업했다. 고장난 부분만 안정기를 빼내고 교체했는데 천장에서 작업하려니 조금 힘든건 있었다. 구조를 잘 살펴보고 다른 안정기 모양을 보면서 선을 뺐다 끼웠다 하니까 쉽게 교체가 되었다.

 

교체 완료 후 전등 켜니 깜빡임 현상 해결되었고 잘 작동되었다. 그런데 문제가 이번에 새로 산 안정기가 기존에 있던 안정기보다 길이가 짧았다. 그래서 한쪽은 나사로 고장을 했는데 한쪽에는 구멍이 없어서 구멍을 뚫어야하는데 이걸 어떻게 뚫어야 할지 몰라서 나중에 친구에게 부탁할 예정이고 임시로 고정 시켜둔채로 일단 작업을 마쳤다. 

 

커버까지 씌우고 일단은 완성. 안정기 교체 생각보다는 어렵지 않은데 문제는 안정기를 살 때 기존에 있는 안정기와 길이를 똑같은걸 사는게 아무래도 나은것 같다. 잘 몰라서 짧은걸 샀더니 한쪽을 고정하지 못했다. 이번 집에서는 이사온 후 처음으로 안정기를 교체해봤는데 생각보다는 어렵지는 않았지만 일단 좀 귀찮고 전기 작업이라서 조금 불안한 마음도 드는건 사실이었다. 그래도 한개도 몰라도 그냥 대충 눈으로 살펴보고 그대로 교체하니 얼추 된다는게 좀 신기하다 ㅋㅋㅋ

얼마전엔 자전거를 조립하더니 이번엔 안정기까지 직접 수리하게 되고... 무슨 조립 수리 마가 꼈나... ㅋㅋㅋ 재미는 있었는데 좀 힘들고 택배 기다리느라 며칠 걸리고 좀 번거롭긴했다. 커버 씌울 때 커버 살짝 닦아서 다시 체결해주었다. 이번엔 안정기 좀 오래가길 ㅠㅠ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