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모니터 38인치 커브 모니터 38WN95C 구매 후기

반응형

이번에 새롭게 홈오피스 구성과 데스크 셋업을 바꾸면서 모니터가 필요하게 되어 진짜 정말 많이 고민했었다. 일단 모니터 가격이 굉장히 비싼 제품들이 눈에 들어와서 가격적으로 부담이 되기도 했었는데, 그렇다고해서 저렴이를 사자니 뭔가 하나씩 아쉬운 기능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일단 나의 경우, 윈도우 PC와 맥북을 함께 사용할 예정이었고, M1 맥북을 모니터에 연결해서 쓸 계획이었기 때문에 무엇보다 썬더볼트가 지원되는 모니터로 우선 알아보았다. 그 다음에 영상 편집이나 업무에 활용할 목적 + 게임할 때 좀 더 쾌적한 환경을 위해 34인치 이상의 모니터를 알아보게 되었고, 그러다가 결국 딱 알맞은 제품을 찾은게 LG 38WN95C 제품이다.

이 제품은 12월 초에 결제해서 구매를 걸었는데, 품절 사태로 인해서 배송을 엄청 늦게 받게 되었다. 배송은 LG물류센터에서 진행해주었고 기사님이 집에까지와서 직접 설치도 해주었다. 설치 자체가 어려운건 아니라고 할지라도, 직접 하는것보다는 그래도 몇 번 해본 기사님이 오셔서 해주는게 제일 낫다. 무거운거 들 필요도 없고. 

가격 빼고는 모두 마음에 드는 모니터. 유튜브에서는 현재 최강 스펙의 모니터라고 하는데, 사실 IPS나 내장스피커 등 여러가지 이점들이 있지만, 무엇보다 나는 디자인에 민감해서 깔끔한 디자인과 매력적인 곡선의 커브 모니터라서 참 좋게 쓰고있다. 아직 M1 맥북이 배송오지 않아서 학수고대하며 기다리고 있는데, 맥북과 연결해서 쓰면 이제 본격적으로 해당 모니터를 쓸 수 있게 될 것이다. 지금은 아이맥으로 글 쓰고, LG 모니터는 윈도우용에서 게임용으로만 쓰는 중. (내돈내산)

 

38인치 모니터는 처음 사용해본다. 특히 커브 모니터는 난생 처음이라서 사용하기 전에 생각은 엄청 어색할 것 같다고 했었는데 그런 이질감은 거의 없었다. 그런데 가운데 부분이 푹 들어가 있다보니 눈에 여기에 적응되어 있다가 일반 평면 모니터를 바로 보면 가운데 부분이 볼록 튀어나와 보이는 효과는 있는것 같다...ㅋㅋ 

<p

인터넷 창을 가운데에 두고 쓰는게 좀 낫더라. 나중에 책 쓰기 작업이나 원고 쓰기 작업을 할 땐 창을 여러개 늘어놓고 보면서 작업할 예정이라 큰 모니터의 효율을 끌어올릴 수 있을듯. 그러니까 외장모니터 2개를 듀얼로 연결하는 것보다는 큰 1개를 쓰는게 낫겠다. 

 

화면비가 21:9라서 이걸 지원해주는 게임에서는 풀 사이즈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영상 편집의 경우 좀 더 효율적인 편집을 위해 윈도우 PC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목적으로 최근에 다빈치 리졸브라고 하는 프로그램의 공부를 시작했다. 유튜브에서는 해당 강좌 영상을 만들어서 올리는 중.

<p

사용해보니 확실히 큰 모니터로 편집하니까 좀 더 수월하긴 하다. 문제는 파이널컷이 아니라서 아직은 조금 어색하지만, 공부하면서 익혀나갈 계획이다.

 

가격이 꽤 부담스러워서 그렇지 대부분 만족스러운 녀석이다. 뒷면도 흰색으로 깔끔하게 빠져 있어서 뒷면을 보여주는 인테리어로 구성할 때에도 도움이 될 것 같다. 지금은 당장 급해서 아이맥을 계속 쓰고 있지만, 맥북이 배송오게 되면 이제 아이맥은 치워두고 맥과 윈도우를 번갈아가면서 열심히 작업해야겠다. 모니터 할부 값 갚으려면 일을 더 열심히 해야한다....ㅋㅋ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