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첫 야라. 자전거 라이딩 운동일기(0330)

반응형

2022년 3월 30일 수요일 저녁. 2022년 들어 첫 야라에 도전했다. 날씨가 많이 포근해졌다고 느꼈다. 실제로 낮에는 조금 덥기까지했다. 

온도는 17도 정도였는데 바람이나 비가 올 수도 있다는 예보가 있어서 조금 긴장하긴했지만, 그래도 망설이다가 무작정 자전거를 끌고 나가보았다. 며칠동안 자전거를 못타서 몸이 근질근질했던것도 있고 유튜브에서 자전거 타는 영상 몇개를 봤더니 ㅋㅋ 자극을 많이 받았다.

야간에 타는거라 추울까봐 걱정을 했었는데 막상 타보니까 아주 훌륭하게 탈만했다.  특히 이 날은 바람도 거의 불지 않아서 자전거 타기에 너무너무 좋았다. 2022년 첫 야라. 이제 야라 시즌 오픈. 

자전거 길에는 아직은 저녁에는 자전거타는분들이 많지는 않았다.

해가 떨어지기 직전에 강변에 도착해서 몸을 풀었다.

 

낙천보가 다시 오픈되어서 너무 좋다. 이제 반대편으로 건너갈 때 낙천보를 이용할 수 있어서 자전거 코스가 훌륭하다.

낙천교의 아름다운 조명의 야경을 바라보는 것도 자전거를 타면서 느낄 수 있는 재미 중 하나다. 매번봐도 질리지가 않는 안동 강변의 야경.

 

마뜰교도 이제 자전거 코스 중 하나로 잡을 수 있을 것 같다. 한가지 아쉬운건 낙동강변 자전거 길에서 바로 마뜰교로 자전거를 타고 갈 수 없고 계단을 타고 올라가야하는데, 계단에서는 자전거 들고 가야한다 ㅎㅎㅎ

아무튼 마뜰교에서 바라보는 안동의 야경도 너무너무 예쁘고 훌륭하다. 자전거 탈 맛 난다!

운동 열심히 하고 살 빼기 돌입 중... 어제 좀 열심히 탔더니 다리 후들거린다...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