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 쓰는 사람에게 좋은 고글 일체형 헬멧 카부토 비트 헬멧 구매 후기

반응형

시력이 좋지 않아서 안경을 써야하는 입장에서 자전거 운동은 꽤 불편한점이 있다. 일단 일반적으로 많이들 쓰시는 간지나는 고글을 그대로 이용할 수가 없다. 도수가 안들어가 있고, 고글에 도수를 넣는게 가격이 어마어마하게 비싸기 때문이다.

그러면 선택지는 도수클립을 이용하는 방법과 그냥 일반 안경이나 선글라스 등을 이용하는 방법 등을 고려해볼 수 있는데, 도수 클립의 경우 어지러움 발생이나 눈썹 닿임 등의 문제가 있고, 쉽게 구할 수 있는 것도 아니며 가격도 꽤 들어가는 편이다. 

두번째 방법인 일반 도수 안경이나 선글라스 등을 이용할 때에도 문제가 있는데, 아무래도 역시 바람 문제다. 바람이 세차게 불고 역풍 불면 눈시렵고 눈쪽으로 바람이 많이 들어와서 눈이 건조해지고 라이딩하기가 힘들어져서 앞을 잘 못보게 될 수 있다. 

그래서 이번에 선택해본 방법이 바로 고글 일체형 헬멧을 구매해서 써보는 것이었는데 일단 바람을 막아주는 기능으로서 또는 날파리 등 벌레 부딪힘을 방지하는 용도로는 꽤 괜찮은 방법인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

제품들이 다양해서 어떤 제품을 살지 고민해보다가 카부토 제품이 가성비가 꽤 좋아보여서 카부토 제품을 알아보았고 후보군은 두개, 카부토 R1 제품과 카부토 비트 제품이 있었는데 고민하다가 R1 대신 비트 제품을 골랐다. 카부토 비트가 가격이 좀 더 저렴한 보급형 모델이기 때문이다.

 

배송은 빨리 왔다. 약간 베트맨 비슷한 로고를 쓰는 카부토.

 

상자는 이렇게 돼있다.

 

안에는 비닐 포장으로 안전하게 포장돼 있다.

 

제품 구성은 간단한 설명서와 헬멧 제품이 들어있고

 

판매자 측에서 손 세정재를 서비스로 주신 모양이다. 

 

제품을 꺼내보면 이렇게 생겼는데 

 

매트 블랙 색상으로 골랐다. 매트 화이트 색상도 인기 모델처럼 보였고 정말 예뻤지만, 아무래도 남자이기도 하고 때 탈까봐 매트 블랙으로 골랐다. 유광 블랙도 있는데 유광보다는 무광이 좀 더 예뻐보였다.

반응형

클립을 자석 형태로 착! 붙여서 사용하는 방식이다.

 

기존에 쓰던 저렴이 헬멧과는 간지부터가 다르다는게 느껴진다. 일단 색상이 마음에 들고 앞쪽에 고글을 끼워둘 수 있어서 유용하다.

 

헬멧 바클은 자석이 아니라 똑딱이 스타일이다. 한 단계 윗 등급인 카부토 R1의 후기를 찾아보니 바클이 자석형태라서 좀 더 좋아보였는데 보급형 모델은 카부토 비트는 그냥 똑딱이라서 조금 아쉽지만, 가격이 저렴하니 크게 문제될건 없어보인다.

아참, 그리고 사이즈를 잘 골라야하는데 나는 내 머리가 꽤 작다고 생각했지만, 혹시 몰라서 L 라지 사이즈로 구매했는데 정말 찰떡이었다. 원래 처음에는 S/M 모델로 살려고 했었는데 하마터면 사이즈 교환이 필요할뻔했다. 아마도 작았을 것 같다. 

줄자로 머리를 쟀을 때 58~ 정도가 나왔는데 애매했다. 헬멧 뒷부분의 다이얼을 이용해 사이즈를 어느정도 조여주는 방식이 가능하기 때문에 L로 골랐고 굿 초이스였다.

 

이걸 사고나서 빨리 라이딩을 하고 싶어서 미치는줄 알았다. 테스트도 해볼겸 헬멧을 바꾸고 라이딩을 나가보았다.

기존에 쓰던 라이딩 안경과 함께 착용할 경우 요런 스타일로 느낌이 나온다.

앞부분 고글의 크기의 경우 직접 썼을 때 광대뼈 정도까지 오는 정도이다. 마스크를 쓸 경우 얼굴 대부분을 커버할 수 있고 옆면도 어느정도 커버해준다. 갑자기 쎄게 날아와서 부딪히는 벌 같은 것에서 좀 더 자유로운 셋팅이 가능하다.

 

야간 라이딩에서 고글을 빼고 달려보고 고글을 끼우고 달려보았다.

확실히 바람이 눈에 들어오는걸 많이 막아준다. 눈에 들어오는 바람을 막는 용도로도 사용하기에 충분히 좋다. 고글을 끼운 상태로 달리다가 고글을 빼 보았는데 바람이 눈쪽으로 확 들어와서 크게 놀랐고 그 변화를 크게 느낄 수 있었다.

고글은 헬멧 바로 위에서 자석처럼 착 달라붙고, 단차가 있는 곳을 지나면서 덜컹 거릴 때에도 고글이 떨어지거나 할 일은 크게 없을것으로 느껴졌다. 아무래도 헬멧 자체가 앞쪽에 고글도 있고 하다보니 앞 부분이 무거워서, 라이딩하면서 달리다가보면 앞부분의 무게감으로 인해 안쪽에 썼던 안경이 조금씩 내려가긴 하는데 이 정도 불편은 감수할만하다. 안경을 올리고 싶을 땐 옆에서 올리는 것보다 코 부분의 파인 부분을 이용해 안경을 올려주니 좀 더 편했다.

라이딩을 달리면서 한 손으로 고글을 뺐다 끼웠다 할 수 있었다. 마스크를 쓸 경우 아무래도 습기 문제가 있다는걸 알게되었다. 습기는 고글에 낀다기 보다는 안쪽에 쓴 안경에 끼는 느낌이었는데 습기가 찼다가 금세 사라지긴 하지만, 습기가 아예 없는것보다는 조금 불편하긴하다. 그런데 이건 마스크 때문이기도 하고, 바람을 막아주는 기능 vs 습기 기능 이렇게 두 가지를 놓고 봤을 때 바람을 막아주는게 좀 더 편해서 아마도 계속 쓸 것 같다. 

변새 고글을 따로 판매하는데, 따로 구매하진 않았다. 기존에 안쪽에 쓰는 안경이 자외선을 막아주는 안경이기도 하고 아무래도 가격적인 부담이 좀 있었다.

결론.

안경쓰신분들에게 추천할만하다. 

구매링크는 아래 쿠팡에서.

https://link.coupang.com/a/lzNoX

 

OGK 카부토 헬멧 비트 VITT 고글 자전거 헬멧

COUPANG

www.coupang.com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