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시언의 맛있는 책 읽기](65) 스티브잡스 프레젠테이션을 뛰어넘어라 - 설득할 것인가 설득당할 것인가?




APPLE.
반쯤 베어먹은 사과가 전세계를 휘젓고 있는 시대다.
아이팟의 성공이후 아이폰, 맥북, 맥북에어, 아이패드 등등...
매우 폐쇄적이면서도 보수적인 애플사의 제품명을 못들어본 사람은 많지 않을것이다.
나도 애플사의 제품을 무려 3개나 가지고 있다!!!!





애플사의 성공 핵심인 스티브 잡스 CEO.
몇일전에는 팀 쿡으로 CEO가 변경되었지만
그는 수많은 이야기들을 남겨두어 놓고 있다.
특히나 그가 주목받은 이유 중 하나는 그만의 독특한 프레젠테이션 때문이었다.

일명 "스티브잡스 프레젠테이션" 이라는 신드롬을 일으키며 ,
직접 베타테스터로 참여해서 WWDC 등 에서 사용해버리는 Keynote 는,
스티브잡스의 프레젠테이션을 단 한번이라도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갈망하는 프로그램이 된지 오래다.
학교, 직장 구분없이 모든곳에서 프레젠테이션 스킬이 대두되고 있는 시기인 만큼,
스티브잡스 프레젠테이션에 관한 서적들도 무수히 쏟아졌다.
이번 <스티브잡스 프레젠테이션 뛰어넘어라> 는 책도 그런 도서들 중 하나다.




이 책을 읽을적만 해도, 실제 강연중인 교육과정이 있었었다.
때문에 좀 더 효과적인 프레젠테이션, 생산적인 강의를 진행하기 위해 책을 집어들었다.
책을 구매하기전에는 당연하겠지만 책 내용을 모두 알 수 없기 때문에,
책의 제목, 훑어보았을때의 느낌, 편집 등의 간략한 정보로만 책을 고르게 된다.
이 책은 별점 3개 정도로 주고싶다.
(일반적으로 모든 도서에는 별 4개 또는 별 5개를 주고있다)

프레젠테이션이란 결국 나를 표현하고 남을 설득하는 기술이라고 할 수 있다.
비지니스맨을 위한 능력계발, 또는 실용능력 향상의 관점에서 볼 때 필수 조건이라 할 수 있다.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저자는 프레젠테이션으로 남들을 설득하는 기술은 뛰어날지 모르겠으나, 책을 통해(글 위주) 독자들을 설득하는 기술은 그렇게 뛰어나지만은 않은것 같다.

일단 책의 취지와 내용은 좋지만, 너무 고차원적인 내용들이 많이 있었다.
예컨대, 프레젠테이션의 실용적인 측면을 다룬 분량은 부족한것처럼 느껴졋고,
인문학적이면서도 사회적인 측면을 다루는 부분은 꽤 많았던것 같다.

특히 이 책의 중점 내용으로 '메시지 전달'이 있는데,
너무 방법론적인 부분에 치우처져 있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던 내용이었다.
예를들면, 무슨무슨 법칙 이라던가, 무슨무슨 모델 같은 것들이다.
아마도 이런 방법과 모델들이 전혀 쓸모없지는 않겠지만 좀 더 실용적인 부분을 다루는 서적으로 탈바꿈되면 어떨까 하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 책이었다.

설득할 것인가 설득당할 것인가?
실제 프레젠테이션 자료, 보고서 등을 제작할 때 많은 어려움이 따른다.
때문에 이번 책 <스티브잡스 프레젠테이션을 뛰어넘어라>는 프레젠테이션 초급자 보다는 본업으로 프레젠테이션을 하는 사람 혹은 중급자 정도 되는 분들이 보기에 적합해 보인다.
논리적인 구조로 구성이 탄탄하게 짜여있어서, 프레젠테이션 자체에 대한 원론적인 부분의 개념과 이해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것 같다. 




댓글(44)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1.08.29 23:16 신고

    나중에 한번 읽어봐야겠네요 ^^ ㅎ

  • 2011.08.29 23:33 신고

    오! 이거는 한번 읽어봐야겠습니다. ^ ^
    재미나겠네요. 이전에 스잡이횽의 프리젠테이션 관련 서적이 있었던 것 같은데... 이름을 까먹어서 구매를 못하네요 0ㅁ0;;;

  • 2011.08.29 23:50 신고

    좋은 책이네요. 잘보고가요^^
    오늘도 수고하셨어요. 행복한 저녁 되세요^^

  • 2011.08.30 00:50 신고

    한번 읽어봐야겠네요..ㅎㅎ
    잘보고갑니다

  • 신두산
    2011.08.30 02:03

    저도 프레젠테이션에 대해서 많이 생각하고 요즘도 종종 쓰는데 저런책 한번쯤 사서 읽어봐야겟네요

  • 2011.08.30 09:43 신고

    필요한 책인 듯 합니다.
    좋은 정보 잘 보았습니다.

  • 2011.08.30 10:26 신고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
    드디어 개설했어요~ ㅎㅎ
    이제 꾸미는 일만 남았군요 ㅎㅎ

  • 2011.08.30 10:26 신고

    스티브잡스 ㅎㅎ
    제가 창의력을 워낙 중요시 하다보니
    너무 좋아하는 인물인데~ ^^

  • 2011.08.30 11:53 신고

    좋은 책이네요 읽어봐야겠습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2011.08.30 12:45 신고

    중급자들이 다시한번 개념잡기의 책이라면
    저에게는 아직 이른듯 하네여. 프레젠테이션의 자세부터
    방법들을 소개한 다양한 내용들이 필요한거 같습니다.
    프레젠테이션을 이제는 잘 할일이 없어졌지만 남들앞에서
    자신의 생각을 잘 표현하는거만큼 중요한게 없는거 같아여~

  • 2011.08.30 13:45 신고

    제일 중요한 부분인 거 같네요 .. .

    프리젠테이션은 요즘 대학생들도 많이 하니;; 열심히 준비해야될듯...ㅎㅎㅎ

    꼭 읽어봐야겠네요.. 잘보고 갑니다~!

  • 2011.08.30 14:21 신고

    가끔은 설득당하고 싶을때도 있어요..경우에 따라서요..ㅋㅋ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011.08.30 21:35 신고

      ㅋㅋㅋㅋ 하긴...저도 있습니다 ㅋㅋㅋ
      누가 설득좀 해줫으면 하는...그런 경우??ㅋㅋ

  • 2011.08.30 14:26 신고

    스티브잡스의 프리젠테이션은 평범하지 않은 것으로 유명하더군요..
    일반적인 서평에 별 4~5개를 주시는데 3개를 주셨다니 기대에 못미치는 수준이었군요.

  • 2011.08.30 14:27 신고

    서펑 잘 읽고 갑니다. 멋진 하루 보내세요~

  • 2011.08.30 16:01 신고

    별점 3개을 주는 책이라.. 아쉬움을 주는 구성이라는 평가겠네요. 스티브잡스 프레젠테이션의 비밀 링크합니다.

  • 2011.08.30 16:01 신고

    설득을 해야겠죠?ㅎㅎㅎ
    허나..전 너무 복잡한 내용은 싫어한답니다-_-ㅎㅎ

  • 2011.08.30 16:11 신고

    키보드 사진이 상당히 고퀄리티네요.
    방법적인 얘기가 많은책, 왠지 현실에 적용하기까진 시간이 많이 걸리는게 단점이죠 ㅠ

    • 2011.08.30 21:36 신고

      맞아요! ㅋㅋ 중요하긴한데 참... 곧장 사용하기에는 무리가 있지요 ㅋㅋ

  • 2011.08.30 17:03 신고

    오호 잡스님의 프레젠테이션비법!! ㅎ
    보고 싶어지네요 ㅎ

  • 2011.08.30 18:55 신고

    개인적으로 저는 설득하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ㅎ

  • 2011.08.31 00:08 신고

    잡스 프레젠테이션.. 참 좋기는 한데; 한때 너무 유행해서- 너도나도 따라하다보니.. 내용도 의미도 없이 그저 simple한 프레젠테이션이 많아진 것도 문제였죠. 참 좋은데 적당한 수준을 지키기가 어려운?! ㅋ 그나저나 이제는 그 PT를 뛰어넘기까지 해야되는건가요 ㅋ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