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가볼만한 곳 성주 한개마을(with 경북관광공사)

성주 가볼만한 곳 성주 한개마을(with 경북관광공사)

성주 한개마을의 첫 느낌은 넓고 시원하다는 것이다. 전통마을 치고는 규모가 큰데다가 능선 오르막에 적절하게 집들이 자리잡고 있어서 멀리서도 전체가 한 눈에 잘 보인다.

600여년의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마을이지만 관리가 잘 된 듯 깔끔하고 전형적인 배산임수 지형으로 그 기운을 오늘날까지 느낄 수 있다.


성주 한개마을

중요민속자료 제255호. 조성 세종 때 진주목사를 역임한 이우가 정착하여 560여년을 내려오면서 성산이씨가 집성하여 살고있는 전통 마을이다. 성산이씨 집성촌이라 할 수 있으며 '한개'라는 이름은 크다는 뜻의 '한'과 개울이라는 의미의 '개'가 합쳐진 말로, 예전에는 마을 앞에 나루터가 있어서 '대포'라고 부르기도 했다. 마을의 현존 건축물 대부분은 18세기 후반에서 19세기 초반에 건립되었다. 이 중 10동은 경상북도 문화재다. 전체적인 마을 구성이 풍수에 따른 전형적인 모습이며 상류 주택과 서민주택의 적절한 배치는 지역 특성을 잘 나타낸다. 지붕, 대청, 안방, 부엌, 툇마루 등 가구법 역시 원형 그대로가 잘 남아있다. 더불어 주생활을 이루었던 가제도구와 생활공간이 잘 보존되어 있는 마을이다.

안동을 포함한 경북의 몇 전통마을은 너무나도 보수적인 잣대로 인해 엄연히 문화재로 지정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문이 굳게 닫겨있어 대문만 쳐다보다가 발길을 되돌려야하는 경우가 간혹 있는데, 성주 한개마을은 대체로 모두 문이 열려있어 내부까지는 아니더라도 앞마당과 뒷마당 정도는 둘러볼 수 있었다. 개방하는 소통의 모습과 시골 정서가 동시에 느껴졌다.


전통마을이 대개 그렇듯 후손이 실제로 거주하는 곳들이다. 그래서 전통마을을 여행할 때엔 내부 문을 함부로 열거나 시끄럽게 떠들면서 소란을 피워서는 곤란하다. 모름지기 전통마을에선 옛 선비처럼 뒷짐지고 고즈넉한 풍경을 즐기는게 매력이다.


기와지붕과 초가지붕의 절묘한 조화는 성주 한개마을의 특징이다. 상류주택과 서민주택이 사이좋은 친구처럼 어깨동무를 하고 있는 곳이었다.


과거의 농사도구와 생활도구들이 잘 보존되어 있어 구경하는 맛이 있다.


산맥을 아래에 두고 동선을 따라 이동하면 한개마을의 많은 집들을 둘러볼 수 있는 구조다.


한개마을에서는 특히 교리댁, 진사댁, 하회댁, 월곡댁, 북비고택, 한주종택, 극와고택이 볼만하다. 안동 하회마을은 OO당처럼 당이라는 이름을 많이 사용하는데, 한개마을은 OO댁이라는 이름이 많이 보인다.


한개마을 전체에 옛담장이 있다.


후손들이 키우는 강아지와 고양이가 많아 관람객들을 좇아다니면서 꼬리를 흔들기도 한다.


산뜻한 팔작지붕과 평범한 기와집이 바로 옆에 붙어있다.


한개마을의 각 고가들은 전체적으로 떨어져 있으면서도 연결이 된 듯한 모습이었다.


풍경을 보아하니 한여름보다는 꽃피는 봄이나 단풍의 가을에 매우 멋드러지게 여행할 수 있는 마을이다. 다른 전통마을보다도 훨씬 조용하고 따뜻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시골이라 하기에도 이미 멀어져버린 기와지붕과 초가지붕, 솟을대문이 가득한 성주 한개마을에선 잔잔한 여운이 남는다. 나는 시끌벅적한 여행지보다 한개마을처럼 조용하고 분위기있는 여행지가 좋다.


아직은 성주군이 여행과 문화콘텐츠 분야에서 걸음마 단계인 듯 한개마을같은 유명 관광지의 별도 공식 홈페이지는 없는 상황이다. 그래서 한개마을 자체에 대한 종합정보를 얻는게 아직은 다소 까다롭다. 나중에는 공식 홈페이지를 포함해 공식 SNS 계정 등이 추가돼야할 필요는 있어보인다. 급한대로 우선은 성주군 문화관광 홈페이지를 이용할 수 있다.


성주 한개마을 정보

  • 주소 : 경상북도 성주군 월항면 대산리 일원
  • 내비 검색 : '성주 한개마을'
  • 주차 : 한개마을 입구 주차장 이용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