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짐하고 맛있는 생선구이가 1만원! 안동 정하동 강정

푸짐하고 맛있는 생선구이가 1만원! 안동 정하동 강정

정하동에 있는 강정 생선구이전문점. 정하동 우체국 근처에 자리잡고 있다. 간판이 선명해서 멀리서도 잘 보이며 바로 옆에 공용주차장이 있다. 주차 편리! 일요일은 대부분 휴무라고 한다. 토요일은 영업하고. 영업시작은 11시부터인데 준비하는 시간이 있기 때문에 11시 반쯤에 가는게 좋을 것 같다. 11시에 갔더니 조금 기다려야했다.


강정 입구. 생선구이전문점이다. 옆에 붙은 글자에 국밥이 어쩌고 저쩌고… 있는걸로 봐서 예전에는 국밥도 팔았었나보다. 그러고보니 여기 이 자리는 정하동에서 예전에 꽤 유명했던 교동짬뽕 자리이다.


가게 내부는 이렇듯 평범한 식당 스타일이다. 전체적으로 깔끔한 모습.


메뉴판. 메인메뉴라고 할 수 있는 모듬구이가 1만원이다. 여기에는 고등어와 가자미, 조기가 들어있는데 고등어 크기가 크고 맛이 아주 좋은 편이었다. 이외에도 갈치구이나 조기구이, 알탕, 갈치조림 등 다양하고 맛있는 메뉴들을 갖추었다.


기본으로 주는 밑반찬. 꽤 훌륭하게 나오며 구색도 갖추었다. 반찬은 매일 똑같은건 아니고 종종 바뀐다고 한다. 보통 안동의 생선구이집에서 밑반찬이 꽤 많이나오는 경우는 못본것 같은데 여기는 좀 많이 나오는편. 그리고 대체로 맛있다. 사장님 두 분의 솜씨가 예사롭지 않다.


드디어 등장한 생선구이. 고등어와 조기, 가자미가 먹기 좋게 구워져서 나온다. 고등어 크기가 아주 커서 정말 맛있게 먹었다. 간도 알맞다. 생선구이는 약간 짭조름해줘야 밥이랑 같이 맛있게 먹을 수 있는데 딱 알맞은 간이었다.


나는 안동사람인데도 간고등어를 아주 좋아한다 ㅎㅎㅎ 먹어도 먹어도 안질려!


밑반찬도 맛있게 잘 먹었다.


안동은 내륙지방인데 밑반찬에 톳이 있는게 인상적이다.


밥도 푸짐. 그런데 생선구이가 너무 맛있고 양도 푸짐해서 한 공기 더 먹었다.


어릴땐 부모님이나 할머님이 집에서도 생선을 종종 구워주었는데 요즘에는 가정에서 생선을 구워먹는 일은 많이 없는것 같다. 일단 생선 굽기가 귀찮고 뒷처리도 좀 까다롭긴하다. 집에 오븐이 있어도 생선구이를 할 엄두가 안난다. 그냥 밖에 나가서 먹는게 훨씬 편하고… 그리고 더 맛있다.ㅋㅋ


원조 밥도둑 간고등어. 오랜만에 생선구이랑 맛있는 식사 시간을 보냈던 곳. 생선구이 1인 1만원이면 안동의 다른 생선구이집에 비해 몇천원 정도 저렴한 가격이라 할 수 있어서 앞으로도 종종 찾을 식당이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