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 정식이 4천원! 안동 택시기사님들의 맛집 안동 은지식당

백반 정식이 4천원! 안동 택시기사님들의 맛집 안동 은지식당

안동 태화동 경덕이발관 옆에 있는 은지식당. 백반 정식으로 유명한 집밥 스타일의 맛집이다. 안동의 택시기사님들이 많이 찾는 식당으로 유명하며 주로 어르신들이 혼밥이나 함께 식사하러 찾는 오래된 식당이기도 하다. 간소하지만 그리웠던 집밥 스타일로 나오며 실제 맛도 우리 안동 지역에서 어머니 또는 할머니가 해주셨던 바로 그 맛이다. 직접 먹어보면 무슨 말인지 단박에 알 수 있다.


원래 간판이 있었었는데 불과 얼마전에 간판이 치워졌다. 다른 간판으로 교체하려는 모양이다. 입구도 예전에는 오래된 빈티지 스타일이었는데 지금은 깔끔한 흰색 바탕의 문으로 바뀌었다.


가게는 꽤 협소하다. 그리고 항상 손님이 많은데다가 점심시간에 몰리게되면 웨이팅을 해야할지도 모르므로 시간 계획을 잘 세워야한다. 이 날은 11시 20분경에 갔었는데 11시 반경에 테이블이 거의 다 찼었다. 테이블은 좌식으로 4개, 홀이 2개가 있는데 혼밥하시는분들도 많이 계시기 때문에 사실 인원에 관계없이 테이블이 남아 있느냐가 중요하다.


메뉴판. 여러가지 메뉴가 있지만 점심에는 정식만 제공된다. 가격은 4천원으로 아주 저렴한 편. 음식 맛이 훌륭해서 먹고 나서는 더욱 저렴하게 느껴진다. 다른 메뉴들은 주로 술안주로서 저녁에 제공된다. 될 수도 있고 안될 수도 있고.ㅋㅋㅋ


반찬은 계속 바뀐다. 국도 계속 바뀐다. 그런데 저기에 나오는 고등어조림은 거의 매번 그대로 나오는 것 같다. 고정 메뉴인듯. 실제로 내가 어린시절에 집에서 먹었던 메뉴들과 매우 흡사한 구성이다. 밑반찬 모두 정말 정말 맛있고 국이 특히 아주 맛있었다.


반찬은 5 종류가 나왔고 별도로 찌개용으로 보이는 국이 하나 더 나온다. 밥은 꽤 많이 담아주지만, 반찬이 맛있어서 밥이 좀 더 필요할 수 있다.


정말 맛있게 먹었다. 반찬의 양을 알맞게 주신것도 있지만 더 필요하면 더 달라고하면된다. 이 식당은 아주머니 혼자서 운영하는 아담한 가게다. 재미있는건 손님들이 밥을 다 먹고나서는 쟁반을 스스로 들고 치워야한다. 그러니까 퇴식은 셀프다. ㅋㅋ

전체적으로 아주 맛있는 곳. 가격도 저렴. 이 가격으로 밥을 먹을 수 있는 곳 자체가 많이 없다보니 더욱 맛있게 느껴진다. 택시기사님들이 선택하는 곳이므로 사실 의심할 여지는 거의 없다고 할 수 있다. 실제로도 맛있었다! 가게가 좁은터라 손님들이 많이 몰리면 조금 불편할 수 있긴한데 그건 오래된 식당에서 느끼는 색다른 경험이기도 하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