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감자탕은 처음이지? 안동 사대부백감자탕

하얀 감자탕은 처음이지? 안동 사대부백감자탕

안동 주변 지역에서 하얀 감자탕으로 제일 유명한 곳은 아무래도 과거 백종원의 3대천왕에 방송된적이 있는 영주 명동감자탕이다. 나도 예전에 먹어보고 포스팅한적이 있었다.

이곳에는 하얀 감자탕이라는 아주 특이한 메뉴를 판다. 보통의 감자탕은 빨갛거나 찐한 색이므로 하얀 감자탕의 경우 자극적이지 않고 담백하면서 깊은 맛이 나는 특징이이 있다. 안동 옥동에도 이런 하얀 감자탕을 파는곳이 있길래 눈여겨 보다가 이번에 가보았다. 이름은 사대부백감자탕.


안동 옥동 중심라인에 자리잡고 있어서 위치는 대단히 좋은 편이다.


내부는 몇 개의 테이블과 몇 개의 홀로 구성돼 있다. 가게가 아주 깔끔하다.


메뉴판. 저렴한 뚝배기에서부터 백감자탕을 실컷 먹을 수 있는 큰 메뉴를 갖추었다. 영주 명동감자탕처럼 매운뼈찜도 있네.


술 안주로 삼기 좋은 배추전과 오징어부추전도 판매한다. 감자탕 자체가 술안주로 훌륭한 초이스라서 간단하게 술 한 잔 기울이기에도 좋을 것 같다.


주문 후 나오는 밑반찬들. 간단하지만 구색을 갖추었다.


드디어 나온 감자탕! 백감자탕이라서 하얀 국물이 특징인 메뉴다.


보통 백감자탕은 후추를 뿌려서 먹는 스타일이다. 영주점의 경우 호불호가 많이 갈렸었는데 나는 호 쪽이라서 백감자탕에 좋은 기억을 갖고 있었고 이번에도 맛있게 먹었다.


고기와 감자가 듬뿍 들었다.


전체 상차림. 밥 한 공기를 기본으로 준다.


고기의 양이 내 생각보다 정말 많아서 가성비가 뛰어나다고 느꼈다.


감자도 큼직한게 여러개 들어있다.


고기가 야들야들하니 아주 맛있었다. 조리가 잘된 덕분인지 뼈와 살이 쉽게 분리되어 정말 편했다.


앞접시에 덜어놓고 고기를 바르면 좀 더 편리하게 바를 수 있다. 아니면 입으로 물고 쪽쪽 빨아도 되고.


같이 간 친구 녀석은 배고프다고 밥 두 공기를 혼자서 클리어해버렸다. 나는 한 그릇만 먹어도 배부르던데… 아무튼 전체적으로 맛있고 깔끔한 식당이다. 뚝배기는 가성비가 좋은 편!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