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자전거 손목 통증 해결을 위해 드롭바 각도 조절하기

반응형

처음 로드 자전거에 입문했을 땐, 로드 자전거에 익숙하지가 않아서 자세나 이런게 조금 겁이나서 드롭바를 조금 올려둔 상태로 조립하고 탔었어요. 허리가 굽혀지는게 아니라 조금 세워지기 때문에 자세가 편했고 조금 안정적이라는 느낌을 받았죠.

하지만 몇 개월간 타다보니 라이딩이 끝난 후 손목이 조금 아픈 느낌이 들었습니다. 아무래도 전문적으로 피팅을 받은 뒤에 셋팅된게 아니다보니까 자전거에 올라탔을 때 거리가 좁아서 손목이 접히는 현상이 있었던 모양입니다.

 

조금씩 조정해가면서 테스트해볼 생각으로, 몇 개월 전부터 드롭바를 평소보다 조금 더 앞으로 내려서 타기 시작했습니다. 사진상으로는 약간 삐딱하게 보이지만, 실제로는 거의 수평에 가까우며 수평보다 조금 위로 올라와 있는 듯한 모양입니다.

드롭바 각도를 조절해서 아래로 내려주니 상체가 좀 더 숙여지는 자세가 만들어지고, 자연스럽게 거리가 늘어나서 손목이 접히는 현상도 많이 줄었습니다. 실제로 3시간 이상의 라이딩에도 손목 통증이 이전보다 확실히 좋아졌고 요즘에는 거의 느껴지지 않습니다. 

로드자전거를 탈 때 손목이 접혀서 아프거나 손목이 욱신~한 느낌이 든다면, 드롭바 각도를 조절해보시기 바랍니다. 너무 좁으면 밑으로 내려서 거리를 늘려주고, 너무 멀다면 조금 올려서 거리를 짧게 만들어서 자신의 신체를 잘 맞게 셋팅하는게 중요한것 같습니다.

한가지 아쉬운점은, 거리가 늘어난 까닭에 안장에 앉았을 때, 자신도 모르게 안장의 제일 끝부분이 아니라 안장의 중앙 부분에 앉게 된다는 사실을 며칠전에 발견했습니다. 그러니까 저도 아직은 완벽하게 로드자전거를 제 몸에 맞게 셋팅되지 않은것 같습니다. 이 부분은 차차 신경을 쓰면서 안장 위에서 엉덩이의 위치를 생각하며 계속 탈 생각입니다.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